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시, 유관기관 합동 ‘비인가 교육시설’ 전수조사

최종수정 2021.01.28 09:35 기사입력 2021.01.28 09:35

댓글쓰기

허태정 대전시장(가운데)이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왼쪽), 송정애 대전경찰청장(오른쪽)과 비인가 대안학교 전수조사 긴급회의를 갖고 있다. 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가운데)이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왼쪽), 송정애 대전경찰청장(오른쪽)과 비인가 대안학교 전수조사 긴급회의를 갖고 있다. 대전시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대전시가 대전시교육청, 대전경찰청과 합동으로 관내 비인가 시설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최근 IM선교회가 운영하는 비인가 교육시설 IEM국제학교에서 학생 및 교직원 13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것에 따른 후속조치다.


28일 시에 따르면 현재 대전에서 운영되는 비인가 교육시설(종교시설 포함)은 총 24곳으로 해당 시설에 다니는 인원은 220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된다.

시설별 운영형태는 종교시설 10곳과 어르신 및 일반인을 위한 대안학교 등 14곳으로 분류된다.


시는 이들 시설 중 10곳은 현재 방학 중으로 운영을 하지 않고 2곳은 온라인으로 교육을 진행하는 것으로 파악한다.


전날 시는 이들 시설에 방역수칙 준수 행정조치를 고시한 상태다. 또 앞으로는 교육청, 경찰청과 합동으로 시설 내 방역활동 현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아직 파악되지 않은 비인가 시설을 찾는 작업을 병행할 계획이다.

전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 같은 내용을 주제로 설동호 시교육감, 송정애 대전경찰청장과 긴급회의를 가졌다. 각 기관장은 정부의 유관기관별 역할분담 방식이 아닌 공동 대응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