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로구, 임산부와 영유아 식생활 개선

최종수정 2021.01.28 08:35 기사입력 2021.01.28 08:35

댓글쓰기

대상 임신부, 출산부, 수유부 및 등록기준 66개월 미만 영유아... 자격 조건 빈혈이나 저체중 등 영양위험요인 보유한 지역 거주 중위소득 80% 이하 주민

영양플러스 사업설명회

영양플러스 사업설명회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영양 상태에 문제가 있는 임산부와 영유아 등을 위한 영양플러스 사업을 운영, 이들의 식생활 관리 능력 향상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사업은 영양 불량 문제 해소를 위한 대상자별 특정식품 제공, 식생활 관리능력 배양을 위한 교육 운영 등의 내용을 포함한다.

주민 건강을 태아 단계서부터 꼼꼼히 관리, 전 생애에 걸쳐 건강할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서다.


대상은 임신부, 출산부, 수유부 및 등록기준 66개월 미만의 영유아다.


자격조건은 종로구보건소 관할지역 내 거주(다문화가정의 경우 부모 중 한명이 한국인)해야 하고 소득수준이 기준 중위소득 80% 이하에 해당해야 한다.

또 빈혈이나 저체중, 성장부진, 영양섭취상태 불량 중 한 가지 이상의 영양위험요인을 보유한 주민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신청은 종로구 영양플러스 전화 또는 웰니스센터(율곡로 89) 1층 건강사랑방을 방문, 건강보험료 본인부담금(장기요양 보험제외) 확인 후 가능하다.


구비서류로는 주민등록등본 및 건강보험증, 보험료 납부확인서 등이 있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매월 1회 영양교육에 참여, 대상자별 미역이나 닭가슴살, 김, 우유 등 건강 증진에 도움이 될 식품패키지를 월 1회 이상 제공받게 된다.


구는 6개월 참여 후 영양문제 재평가 결과에 따라 자격종료 또는 유지를 결정하고 있다.


영양 교육은 월별 주제를 달리해 운영한다. 지난해에는 해당 월에 제공한 보충식품을 활용한 요리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함은 물론 사전 제공한 스티커 활동지로 아침밥의 중요성을 배울 수 있도록 도왔다.


아울러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네이버 밴드를 활용, 소아변비와 식사관리법이나 탄수화물 바로알기 등을 주제로 비대면 교육을 실시한 바 있다.


이밖에도 종로구는 지역 거주 임산부 및 만 2세 미만 영유아를 위한 '서울아기 건강 첫걸음 사업' 또한 연중 추진한다.


전문 간호사와 해당 주민 간 유대관계를 형성해 양육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 최종적으로는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지역사회를 조성하기 위함이다.


이를 위해 출산 전부터 후까지 전화 및 화상을 통한 상담, 가정방문 등과 더불어 사회복지사 연계, 엄마 자조모임 참여 유도 등 방법으로 가족해체와 아동학대를 사전 예방하기 위해 노력한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임산부와 영유아의 건강하고 균형 잡힌 식생활을 위해 영양플러스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맞춤형 영양보충식품 제공과 교육 운영을 토대로 주민 건강을 지켜나갈 것”임을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