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집값 급등에 놀라 머리 깨져…기안84, '대깨문' 풍자 논란

최종수정 2021.01.28 02:05 기사입력 2021.01.28 02:05

댓글쓰기

'대깨문'을 연상시킨다는 논란을 불러온 기안84의 웹툰 장면. 사진=네이버웹툰 갈무리.

'대깨문'을 연상시킨다는 논란을 불러온 기안84의 웹툰 장면. 사진=네이버웹툰 갈무리.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인기 만화가 겸 방송인 기안84(본명 김희민·36)가 연재 중인 웹툰을 통해 재차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했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의 견해가 엇갈렸다. '정치 풍자가 지나치다'라는 주장이 있는 반면, '표현의 자유일 뿐'이라는 의견도 나왔다.

지난26 공개된 네이버 웹툰 복학왕 328화 '입주 1화'에서 주인공은 집을 구매하기 위해 하루도 쉬지 않고 배달 일을 이어간다. 열심히 일한 결과 한 달 수입이 500만 원에 달할 수준이지만, 며칠 새 1억 원이 또 오른 집값에 좌절한다.


결국 주인공의 '노동 의욕'세포가 괴멸하고, 쓰러지면서 머리가 도로에 부딪혀 깨진다.


이를 두고 일부 누리꾼들은 '머리가 깨지는' 모습이 문재인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를 부르는 속칭 '대깨문'을 연상시킨다는 점에서 기안84를 비판했다. 이들은 "웹툰에서 정치 이야기 하지 말자" 풍자도 적당히 하자"등의 반응을 보이며 연이은 기안84의 정권 풍자를 지적했다.

반면 "표현의 자유다" "공감이 가는 내용이다" "욕먹어도 꿋꿋이 의지 보여달라" 등의 반응도 나왔다.


기안84는 앞서 복학왕 326화에서도 부동산 시장을 풍자했다. 만화에는 현 정부가 적극 추천하는 행복주택, 임대주택에 대해 "그런 집은 너희들이나 실컷 살아" "선의로 포장만 돼 있다"라고 말하는 장면이 나왔다. 주인공은 "가끔은 기가 막힌다. 이렇게 열심히 일해도 집 살길은 보이지가 않는 게. 닿을 수도 없는 이야기 같은"이라며 달을 향해 손을 뻗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