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기덕 서울시의원 7년끈 상암쇼핑몰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 '통과' 결실

최종수정 2021.01.27 22:08 기사입력 2021.01.27 22:08

댓글쓰기

2018년 의회 입성하자마자 박원순 시장과 담판, 꺼져가던 상암쇼핑몰 물꼬 튼…김기덕 의원
올 상반기 착공 눈앞에…“마포 지역경제와 서북권 주민 삶의 질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

김기덕 서울시의원 7년끈 상암쇼핑몰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 '통과' 결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울시의회 부의장인 김기덕 의원(더불어민주당·마포4)은 서울시가 27일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고 ‘상암 DMC특별계획구역 세부개발계획 결정안’에 대해 수정가결 했다고 밝혔다.


서울시가 2013년 상암 택지개발사업지구 내 3개 필지(2만644㎡)를 1971억7400만원을 받고 롯데에 통 매각했지만, 지역상권과 상생 등을 이유로 인허가 절차를 지연해왔던 상암DMC의 복합 쇼핑몰 개발사업이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통과하면서 7년 만에 본격화되는 셈이다.

그동안 표류해왔던 상암DMC복합쇼핑몰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된 계기는 바로 2014년 이후 4년 만에 시의회로 복귀한 김기덕 현 서울시의회 부의장 노고와 지역 주민의 힘이 컸다.


2018년9월3일 제10대 서울특별시의회 첫 시정 질문자로 나선 김기덕 의원은 박원순 서울시장을 상대로 시정질문을 펼치면서 5년여 끌어온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 답보 상태에 빠졌던 상암DMC복합 롯데쇼핑몰 입점 재추진 물꼬를 트고, 관련부서를 일일이 찾아다니며 당위성을 설명, 언론에 협조를 구하는 등 총력을 기울여왔다.


2019년2월8일 서울시 행정1부시장, 행정2부시장, 정무부시장 등 3명의 부시장과 조상호, 성흠제, 이병도 의원 등과 함께 의회 귀빈실에서 면담을 주선해 서북권 주민들이 압도적으로 찬성하는 상암DMC복합쇼핑몰 입점재개 절차 추진 여론을 전달하고 협력을 요청했다.

이어 2019년 4월10일 박원순 서울시장과 시장실에서 협상테이블을 마련, 면담 결과 인·허가 절차를 진행키로 답변을 받아냈고, 5월13일 서울시가 롯데측에 DMC사업용지 세부개발계획 수립(안) 제출 안내 공문을 보내는 등 이후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돼 꺼져가는 쇼핑몰의 불씨를 살리는데 김기덕 의원의 공로가 혁혁히 컸다는 평가를 받게 됐다.


김기덕 의원은 “상암복합쇼핑몰 입점재개 추진은 제1호 공약이었다”며 “서부발전연합회 등 상암,성산 지역주민들의 압도적인 지지와 응원에 확실하게 보답할 수 있는 성과를 거두게 된 것을 아주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이외 주민과 약속한 10대 공약 중 진행 중에 있는 사업이 충실히 이행되고 완성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7년여 끌어온 DMC 상암쇼핑몰을 늦게나마 인허가 쪽으로 방향을 선회한 故 박원순 시장의 뜻을 받아 이날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 가결에 이르기까지 노력해주신 관계 공무원들께 지역주민을 대표하여 감사를 드린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한편,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통과한 ‘상암 DMC특별계획구역 세부개발계획 결정안’이 결정됨에 따라 상암 복합쇼핑몰은 이르면 올해 상반기 착공을 눈앞에 두게 됐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