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운트 "개별 주식투자자 75%…안정성 높이기 위해 AI 운용 병행"

최종수정 2021.01.27 09:43 기사입력 2021.01.27 09:43

댓글쓰기

인공지능 투자 전문기업 파운트, 고객 대상 설문조사

[아시아경제 이민지 기자] 인공지능 투자 전문기업 파운트 고객 중 75%가 개별주식에 직접 투자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접투자 외에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수익률을 쌓기 위해 파운트를 이용하고 있는 셈이다.


27일 파운트에 따르면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고객 중 74.8%가 HTS, MTS 등을 통해 개별주식에도 직접 투자 중이며, 직접 투자와 파운트 투자를 병행하는 이유로는 ‘안정적인 자산운용이 필요하기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27일 밝혔다.

파운트 "개별 주식투자자 75%…안정성 높이기 위해 AI 운용 병행"


이들의 주식투자 기간은 6개월~1년 미만이 30.5%로 가장 많았고, 3년 이상 투자자도 28%나 됐다. 직접투자와 파운트를 병행하는 이유로는 ‘안정적인 자산운용이 필요해서’가 28.3%로 가장 많았다. ‘장기투자에 적합할 것 같아서’(18.4%), ‘새로운 투자법에 대한 호기심’(15.5%), ‘소액으로도 글로벌 자산배분이 가능’(13.6%), ‘주식투자에 대한 피로도’(13%), ‘정보 없이도 해외주식 투자 가능’(9.6%) 순이었다.

파운트 측은 “지난 해 동학개미 붐이 일며 주식투자를 시작했을 가능성이 높다”며 “인공지능(AI)의 안정적인 운용에 매력을 느껴 로보어드바이저 투자를 하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반면 주식투자는 하지 않으면서 파운트로 투자하는 고객들은 ‘신경쓰지 않아도 투자가 가능해서’(27.9%), ‘안정적인 수익률과 낮은 변동성’(23.1%), ‘정보가 없어도 해외투자 가능’(14.3%), ‘소액으로도 글로벌 자산배분 가능’(14.3%) 등을 그 이유로 꼽았다.


응답자들 중 92.1%는 점진적으로 파운트 투자금액을 늘릴 계획이 있다고 답했으며, 65.4%는 3년 이상 파운트 투자를 지속하겠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서는 ‘수익률이 좋아서’라는 답변이 45%로 가장 많았고, ‘안정적인 운용’(23%), ‘노후대비’(6%), ‘적립식 장기투자(저축) 목적’(5.5%), ‘주식에 대해 몰라도 투자 가능’(5%) 등이었다.

강상균 개인자산관리사업본부 본부장은 “주식을 몰라도 소액으로 글로벌 자산배분이 가능하고, 투자 후 신경쓰지 않아도 알아서 관리해 준다는 점에서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자산을 증식하고자 하는 욕구가 점점 커지고 있기 때문에 객관적인 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로보어드바이저 시장의 성장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이달 18일부터 3일 동안 파운트 앱을 통해 6개월 이상 투자한 투자자들 중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응답인원은 총 318명이었다. 응답자는 남성이 66.4%, 여성이 33%였으며, 30대 43.1%, 20대 25.2%, 40대 20.1%로 집계됐다.




이민지 기자 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