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창원시, 미세먼지 없는 도시 추진 … 대기오염 방지시설 90% 지원

최종수정 2021.01.26 19:19 기사입력 2021.01.26 19:19

댓글쓰기

창원시, 미세먼지 없는 도시 추진 … 대기오염 방지시설 90% 지원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경남 창원시가 암과 호흡기 질환의 원인이 되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팔을 걷고 나섰다.


창원시는 올해 60억 원을 들여 소규모 사업장에 미세먼지 방지시설 설치비를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낡은 대기오염물질 방지시설을 교체하거나 일반 버너를 질소산화물(NOx)을 줄여주는 저녹스 버너로 바꾸려는 중소기업이나 비영리법인·단체, 업무·상업용 건축물, 아파트 등을 대상으로 교체 비용 90%까지 지원한다.


시는 지난해 135개 사업장에 대기오염물질 방지시설 교체 비용 90억 원, 387개 사업장에 저녹스 버너 설치비용 25억 원을 지원했다.


시는 지난해 방지시설을 교체한 업체에서 나오는 먼지 농도가 45% 감소한 것을 확인했다.

창원은 사방이 산으로 둘러싸여 대기 순환이 나쁘다.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대규모 국가산업단지가 있어 대기질이 별로 좋지 않아 대기오염 방지 사업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이정근 환경녹지국장은 “이 사업은 환경시설 투자에 어려움을 겪는 영세 소규모사업장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미세먼지 등 대기질 개선에 상당한 효과를 거두고 있다”며 “올해도 많은 사업장의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sy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