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남도 확진자 총 22명 … 누적 1898명(종합2보)

최종수정 2021.01.26 17:52 기사입력 2021.01.26 17:48

댓글쓰기

2021년 새해 첫 근무일인 4일 서울 구로구 신도림역에서 출근길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2021년 새해 첫 근무일인 4일 서울 구로구 신도림역에서 출근길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경상남도는 26일 오후 5시 기준으로 거제 6명, 진주 6명, 양산 3명, 창원·밀양 각 2명, 김해·함안·거창 각 1명 등 총 2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거제 확진자 6명 중 5명은 모두 도내 확진자의 접촉자로 격리 중 증상이 발현돼 양성 판정을 받고 1881, 1884~1888번으로 분류됐다.

또 거제 요양 서비스 시설 관련자 1명이 양성 판정을 받고 1887번으로 분류됐다. 이로써 거제 요양 서비스 관련 누적 확진자는 총 21명으로 늘었다.


진주 확진자 6명 중 확진자 가족과 접촉한 2명과 확진자 지인과 접촉한 1명이 양성 판정을 받고 1880, 1882, 1892번으로 분류됐다.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나머지 3명도 양성 판정을 받고 1896, 1900, 1901번으로 분류됐다.

양산 확진자 3명 중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2명이 양성 판정을 받고 1897, 1898번으로 분류됐다.


두바이에서 입국한 1명도 양성 판정을 받고 1899번으로 분류됐다.


창원 확진자 2명 중 확진자 가족과 접촉한 1명과 확진자 지인과 접촉한 1명이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고 1883, 1890번으로 분류됐다.


밀양 확진자 2명 모두 도내 확진자의 가족으로 양성 판정을 받고 1889, 1895번으로 분류됐다.


김해 확진자 1명과 함안 확진자 1명도 확진자 지인과 접촉한 뒤 양성 판정을 받고 1893, 1891번으로 각각 분류됐다.


거창 확진자 1명은 스스로 증상을 느껴 검사한 뒤 양성 판정을 받고 1894번으로 분류됐다. 감염 경로는 현재 조사 중이다.


이에 따라 도내 누적 확진자는 총 1898명(입원 211명, 퇴원 1679명, 사망 8명)으로 늘었다.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sy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