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의당 "성추행 가해자 동정론, 단호하게 대처할 것"

최종수정 2021.01.26 17:30 기사입력 2021.01.26 16:37

댓글쓰기

김윤기 정의당 대표 직무대행
26일 전략협의회 모두발언
가해자 동정론·피해자 책임론
단호하게 대처할 것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신년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신년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정의당이 김종철 전 당 대표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성추행의) 구체적인 행위(를 언급하는 것은) 사건의 본질을 흐릴 뿐이다"고 말했다.


특히 피해자에게 책임을 전가하거나, 가해자를 동정하는 것에 대해서도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26일 김윤기 정의당 대표 직무대행은 이날 열린 전략협의회 모두발언에서 "이미 가해자가 인정하고 사과한 명백한 성추행 사건"이라며 "사건 당시의 구체적인 행위와 음주 여부 등은 사건의 본질을 흐릴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직무대행은 "정의당은 피해자 책임론과 가해자 동정론 등 모든 2차 가해에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당 홈페이지나 SNS를 통해 2차 가해로 보이는 내용이 나올 경우 이메일로 제보해줄 것을 요청드린다는 말도 덧붙였다. 김 직무대행은 또 중앙당기위원회에 "최대한 신속하고 엄중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언급했다.


보수단체의 김종철 전 대표 형사고발과 관련해서는 "피해자가 이미 자신이 원하는 해결방식을 밝혔고 이를 존중하는 것이 먼저"라는 입장을 밝혔다. 피해자 의사에 반해 수사를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도 언급했다.

김 직무대행은 "정의당은 모두가 존엄한 성평등과 인권존중 사회를 위해 목소리를 내고, 당내에서도 성평등교육 등의 노력을 해왔지만 여전히 갈 길이 멀다는 것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 안에서도 일상적으로 성차별, 성폭력이 발생하는 것은 아닌지, 당의 조직문화 전반을 돌아보고 대책을 마련하겠다. 뼈를 깎는 노력으로 환골탈태의 계기로 삼겠다"고 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