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상호 "나경원·안철수, 건설업자 대변인 노릇 그만하라"

최종수정 2021.01.26 15:35 기사입력 2021.01.26 14:47

댓글쓰기

野 서울시장 후보 부동산 정책 비판
"시세차익 보장하면 투기시장 전락"
"정치공학적인 답변 아니라 정책적 답변 하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윤동주 기자 doso7@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4·7 서울시장 보궐 선거에 출마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나경원, 안철수 후보를 향해 "건설업자 대변인 노릇은 그만하길 권고드린다"며 규제 완화가 핵심인 야권 후보들의 부동산 정책 견제에 나섰다.


우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에 "민간에 재개발과 재건축을 맡긴 결과가 지금의 미친 집값"이라면서 "'빚내고 집 사라'가 모토였던 박근혜 정부의 부동산정책을 떠올려보라"고 언급했다. 현재 서울시장 선거의 핵심인 '부동산 공약'과 관련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민간 재개발·재건축, 나경원 국민의힘 전 원내대표는 재개발 재건축 활성화, 재건축 기간 단축을 내세우고 있다.

우 의원은 "규제도 풀고 다주택까지 인정하자 다주택자의 시세차익만 보장하는 투기시장으로 전락하게 됐다"고 진단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규제들이 투기를 방지하고 투기로 인한 불로소득을 차단하려는 것인데 이를 완화하자는 것이 투기활성화가 아니면 무엇이냐"고 반문했다.


그는 "어떻게 투기를 방지할 것이며, 민간의 재개발과 재건축으로 인해 원주민들이 쫓겨나는 것을 어떻게 방지할 것인지 정치공학적인 답변이 아닌 정책적 답변을 원한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본인의 부동산 공급대책을 언급하며 "내 부동산 정책은 원주민이 분담금 부담 없이 아파트에 살 수 있게끔 서울시가 책임지고 개발하는 공공재개발을 통해 주거 약자를 보호하려는데 있다"고 강조했다.

우상호 의원의 부동산 공약은 공공주택 16만호 공급, 철도 위 공공주택 건설 등을 핵심으로 한다. 공급대책과 더불어 낙후지역의 재개발 추진, 재건축 투기수요 차단, 부분 재개발 허용 ‘도시재생 2.0’ 추진, 복합용도지역 지정 확대, 35층 층고제한 유연 적용 등이 포함됐다.


같은 당 경쟁자인 박영선 후보의 출마선언과 관련해서는 "오늘은 박영선 후보의 날이기 때문에 공개 일정을 잡지 않았다"며 "아름다운 경쟁으로 당을 살리고 승리의 발판을 함께 만들어가자"고 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