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류호정 "경악이라는 민주당 할 말 많지만…무관용 원칙 지키겠다"

최종수정 2021.01.26 11:30 기사입력 2021.01.26 11:27

댓글쓰기

"'너희들도 다르지 않다'는 비판 감수할 것"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심각한 표정으로 참석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심각한 표정으로 참석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김종철 당 대표가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한 사건을 두고 26일 더불어민주당에서 "경악을 금치 못 할 일"이란 논평을 낸 것에 대해 "할 말은 많지만, 무관용 원칙으로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류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당에서) 성평등 수칙, 매뉴얼, 교육도 부지런히 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우리가 답이라고 생각했던 것이 실패했기 때문에 보다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류 의원은 "당내 다른 일들은 발생하지 않았는지 조사를 하는 등 당내 성평등 문화 전반에 대한 점검이 필요하다"라며 "여성 정치인으로서 당에서 활동하면서 우리 울타리는 나름대로 안전하다고 느꼈는데 모두 착각이었던 것 같다"고 토로했다.


이어 "어떤 변명도 필요 없이 '너희들도 다르지 않았다'는 비판은 참 옳다, 비판이 얼마만큼이든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이 발생한 원인이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는 "구조적 원인이 뭐다, 라고 콕 짚어 얘기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며 "정치인들의 성 비위가 연이어 터지고 있는데 권력의 속성과도 무관하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 그렇기에 더 강력한 감시와 통제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류 의원은 "(민주당에서) 무관용 원칙으로 조사하고 다른 피해를 막으라고 조언해주셨는데 분명히, 정확히 꼭 그렇게 하겠다고 약속드리겠다"고 말했다.


오는 4월 예정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정의당이 후보를 낼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무슨 염치로 지금 선거 전망을 하겠는가"라며 "잘못이 있으면 진지한 반성과 사과와 함께 우선 일을 바로잡는 데 집중하는 거라고 배웠다"고 답했다.


한편, 전날(25일) 정의당은 지난 15일 김 대표가 장 의원을 성추행했으며, 이에 김 대표를 중앙당기위원회에 제소해 직위 해제했다고 밝혔다.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인 배복주 부대표는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매우 부끄럽고 참담한 소식 알려드리게 됐다.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이라며 "다른 누구도 아닌 당 대표의 추행 사건이라는 심각성에 비춰 무겁고 엄중한 논의가 진행됐고 신속한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다만, 피해자인 장 의원 의사에 따라 김 대표에 대한 형사 고소는 고려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