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파트 부자 국회의원 30명의 '서울 사랑, 강남 사랑'

최종수정 2021.01.26 10:35 기사입력 2021.01.26 10:35

댓글쓰기

경실련 조사 결과 총 55채 중 38채 서울에 집중
특히 강남권에 28채가 있어 편중 현상 심해
문 정권 들어 강남 집값 오르면서 큰폭 시세상승 경험
1위는 박덕흠 의원으로 총 107억원 아파트 보유

서울 용산구 유엔빌리지 인근에서 바라본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서울 용산구 유엔빌리지 인근에서 바라본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아파트 부자 상위 30위 국회의원들의 강남 선호가 확인됐다. 이들이 보유한 아파트 50여 채를 분석한 결과 75%가 서울, 특히 55%가 강남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26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21대 국회의원 중 아파트 재산 상위 30명의 실태를 분석해 발표했다. 이낙연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명, 주호영 등 국민의힘 의원이 18명, 박덕흠 등 무소속 의원이 7명이다. 조사는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에 신고된 자료를 기반으로 이뤄졌다.

경실련에 따르면 이들이 보유한 아파트는 51채로, 이중 38채가 서울에 소재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의 75% 수준이다. 특히 절반이 넘는 28채가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3구 아파트였다. 국회의원들 역시 서울·강남 선호가 수치로 확인된 셈이다.


30명이 보유한 아파트 가격도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보유한 아파트는 2010년 12억4000만원에서 지난해 11월 22억2000만원으로 9억8000만원(79.4%) 상승했다. 이 중 문재인 정부 4년 동안 상승한 금액이 7억3000만원에 달했다. 특히 서울에 아파트를 보유한 이들은 그동안 평균 9억1000만원의 상승을 경험했고, 서초구(10억9000만원 상승), 송파구(10억3000만원 상승), 강남구(9억8000만원 상승) 순으로 많았다.


경실련 관계자는 "국회의원들이 보유한 아파트 가격은 문재인 정부에서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49.9%인데 김현미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주장하던 14%와는 크게 차이가 난다"고 주장했다.

아파트 부자 국회의원 30명의 '서울 사랑, 강남 사랑'


경실련은 이날 아파트 재산 상위 30명 국회의원의 신고액이 시세의 66% 수준에 불과하다는 분석도 내놓았다. 경실련에 따르면 상위 30명이 신고한 재산 중 아파트 신고액은 총 750억원(1인당 25억원)이었지만, 시세는 1131억(1인당 37억7000만원)으로, 381억원(1인당 12억7000만원) 차이가 난다고 지적했다.

경실련 관계자는 "신고액의 시세 반영률이 66.3%에 불과하다"면서 "시세보다 낮은 공시가격으로 신고했고, 집값이 급등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경실련은 올해 고위공직자 자산신고를 할 때 보유 부동산의 시세대로 신고를 의무화할 것으로 요구했다.


한편 경실련에 따르면 아파트 재산 상위 30명 국회의원 중 지난해 11월 기준 1위는 박덕흠 의원으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송파구 잠실동, 충북 옥천 등에 3채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으며, 시세는 107억원이다. 이외 양정숙 무소속 의원 62억원, 박병석 무소속 의원 60억원, 김홍걸 무소속 의원 59억원,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53억원, 주호영 의원 52억원, 정진석 국민의 힘 의원 45억원, 송언석 국민의 힘 의원 43억원, 이상직 무소속 의원 42억원, 이헌승 국민의 힘 의원 41억원 순으로 많이 보유하고 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