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전엔 이낙연, 저녁엔 이해찬 면담…출마 선언 앞둔 박영선 "긴장된다"

최종수정 2021.01.26 07:32 기사입력 2021.01.26 07: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긴장된다"며 26일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앞둔 자신의 소회를 밝혔다.


전일 박 전 장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내일은 #1. 첫번째 시민보고-서울시장 출마보고를 한다"면서 "벌써부터 긴장되고 가슴이 콩당콩당 뛴다"고 적었다.

박 전 장관은 전일 오전에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 면담하고, 저녁에는 이해찬 전 당대표를 만났다.

사진=박영선 전 장관 페이스북 캡쳐

사진=박영선 전 장관 페이스북 캡쳐


박 전 장관은 이 대표와 면담이 끝난 뒤 취재진에게 "이 대표께서 민주당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민주당이 계획하고 있는 정책들을 서울시장 선거 통해서 시민들에게 설명해주셨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말씀을 해주셨다"며 "저도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선거에 임하겠다는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이날 늦은 밤, 박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 "이낙연 당 대표님은 "우상호 후보와 박영선 후보의 남대문시장 동행 일정으로 당의 존재감이 더욱 높아졌다"고 격려해주셨다"고 썼다.


저녁에는 이해찬 전 당대표와 인사를 나눴다.

박 전 장관은 "이해찬 전 당 대표님은 "어려운 중기부 맡아 고생많았다. 서울시장은 과연 이 사람이 깜이 되는 사람이냐? 신뢰를 줄 수 있는 사람이냐?로 판가름 난다"며 그동안의 선거 경험을 얘기해주셨다"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은 26일 오전 11시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서울시장 출마를 본격 선언한다. 시민 보고회 형식으로 진행하는 이날 출마식에서는 '박영선의 정책 1호'에 집중하기보다는 전반적인 공약에 대해 언급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일 서울 동작구의 '스마트슈퍼'를 찾은 박 전 장관은 공약 1호도 소상공인 관련정책이 1호 공약이 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전반적인 걸 하겠다"고 말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