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암교육지원청, 공공도서관 이설 추진 ‘문자 통보’ 논란

최종수정 2021.01.25 17:37 기사입력 2021.01.25 17:13

댓글쓰기

군의원·지역민들 “ 주민 의견수렴 없는 일방적 결정” 불만 제기

영암교육지원청이 지난 22일 영암 관내 학부모 및 교육관계자들에게 발송한 영암공공도서관 신축 계획 자료. 사진=독자 제공

영암교육지원청이 지난 22일 영암 관내 학부모 및 교육관계자들에게 발송한 영암공공도서관 신축 계획 자료. 사진=독자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이준경 기자] 영암교육지원청이 ‘영암공공도서관 신축 이전 계획’을 단 한번의 공청회도 없이 관계자들에 문자로 통보해 논란이다.


26일 영암교육지원청 등에 따르면 영암공공도서관 신축 사업은 문화체육부의 지원을 받아 건축비 170억 원(전남교육청 70억 원, 영암군 50억 원, 국비 50억 원)을 들여 6600㎡부지에 연면적 3900㎡의 건축규모(지하 1층, 지상 3층, 열람석 570석)로 오는 2023년 7월 개관을 목표로 이설을 추진하는 공모사업이다.

이와 관련해 영암교육지원청은 지난 22일 영암공공도서관 이설 후보 부지 8곳 중 7곳은 주택단지 부근, 비용부담 등 복합적인 문제로 신축 이전 부지로 적합하지 않아 “월출산 기찬랜드 2000평의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3층으로 건립할 예정이다”는 ‘공공도서관 신축 이전 계획’을 학부모와 학교운영위원 등에게 문자로 발송했다.


이에 영암 군의원과 주민들은 “도서관 부지 선정 과정에서 지역민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일방적인 결정을 문자로 통보했다”며 영암교육지원청의 불통 행정에 대한 불만을 제기했다.


앞서 영암교육지원청은 지난 2019년 9월 영암 관내 초·중·고 지역민 등 5533명을 대상으로 ‘도서관 건립 희망 설문조사’를 실시, 지역민 69%가 교육·문화 복합공간 형태의 도서관 건립을 희망한다는 결과가 나와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부지 선정과 관련된 설문조사는 현재까지 단 한 차례도 이뤄지지 않아 지역민은 물론 군의원들까지 무시를 당했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삼호읍의 한 학부모는 “노후된 도서관을 지역민들을 위한 신개념 복합문화공간으로 제공한다는 결정은 누구나 환영하며 기쁘게 생각한다”며 “다만 교육지원청이 지역민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장소를 확정해 문자로 통보한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영암군의회 유나종 의원은 “신축부지가 기찬랜드로 확정된 바는 없다. 그럼에도 기찬랜드로 장소가 마치 확정된 것처럼 교육지원청이 문자를 보냈다”며 “장소를 문제 삼는 것이 아니라, 그동안 부지 선정 과정 중 의원들과 한번도 의견을 조율한 적이 없는 영암교육청의 소통없는 행정을 문제 삼는 것이다”고 말했다.


영암군청 관계자는 “신축할 공공도서관은 장소뿐 아니라 예산 협의도 필요한 중요한 사안”이라며 “추진은 교육지원청에서 진행하더라도, 1차적으로 군민과 학부모 등 다수가 공감할 수 있는 장소 선정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특히 우승희 도의원은 SNS를 통해 “공공건물은 한번 지으면 수십년 동안은 이전이 어렵다. 영암교육지원청이 신축 위치에 대해 군청과 교육청, 군의회가 협의가 충분하지 않는 상황에서 특정장소로 밀어붙여 군민들의 우려가 많다”며 “토지 매입과 도시계획변경 등 절차에 시간이 조금 걸리더라도 신축 위치는 영암에 살고 도서관을 이용할 아이들과 지역주민들의 의견수렴을 통해 결정돼야 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에 대해 영암교육지원청 관계자는 “6개월 동안 군의원 및 학부모 등 다양한 사람들과 끊임없이 소통하고 조율했다”며 “신축 이전 후보 부지 8곳 중 7곳은 여건이 맞지 않아 기찬랜드 외에는 대안이 없었다”며 “지역별 공청회도 추진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상황이 어려웠다”고 밝혔다.




호남취재본부 이준경 기자 lejkg12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