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희정·박원순·김종철까지 성추문...진보 도덕성 '치명상'

최종수정 2021.01.25 14:13 기사입력 2021.01.25 14:13

댓글쓰기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신년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신년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정의당 등 진보 진영에서 정치인들의 성 추행 관련 비위가 잇따르면서 충격파를 낳고 있다. 특히 대표 진보정당으로서 '젠더 이슈'에 차별화된 목소리를 내왔던 정의당으로선 치명상을 입게됐다.


25일 정의당은 김종철 대표가 같은 당 소속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하는 사실이 드러나 징계 절차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정의당에 따르면 지난 15일 김 대표가 같은 당 장혜영 의원과 식사를 같이 한 뒤 성추행을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자인 장 의원은 지난 18일 정의당의 젠더인권본부장인 배복주 부대표에게 해당 사실을 알렸고, 배 부대표는 사건을 비공개 조사한 뒤 이날 대표단 회의에서 첫 보고했다.


김종철 대표는 "성희롱, 성폭력을 추방하겠다고 다짐하는 정당 대표로서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며 "저에 대한 엄중한 징계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피해자인 장혜영 의원은 "젠더폭력 근절을 외쳐왔던 정치적 동지이자 마음 깊이 신뢰하던 당 대표로부터 평등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훼손당하는 충격과 고통은 실로 컸다"는 심경을 밝혔다.

앞서 진보진영에서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 더불어민주당의 유명 정치인들이 성추행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정의당은 '젠더 이슈'에서 만큼은 민주당과 다른 결을 유지하며 차별화를 시도해왔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 안희정 전 충남지사 등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의 잇따른 성 비위 사건을 강도 높게 비판하며 각을 세워 왔다.


하지만 당 대표의 성추문으로 정의당은 신뢰도에 큰 위기를 맞게 됐다. 당장 "성평등시장이 되겠다"며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권수정 서울시의원에 악영향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