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車반도체 수급난]미래車 1대엔 반도체 2000개, 삼성반도체 더 중요해져

최종수정 2021.01.26 06:19 기사입력 2021.01.25 13:44

댓글쓰기

작년 380억달러였던 차량용 반도체 시장 규모 2026년에는 676억달러로 성장 전망
차량용 반도체 일반 자동차에는 200~300개에서 미래차에는 2000개 이상으로 증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이기민 기자] 삼성전자 가 차량용 반도체 사업을 강화하고 나선 것은 전기차와 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자동차시장이 급속도로 커지면서 향후 자동차에 들어가는 반도체 규모도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최근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이 심화되는 것도 미래차 판매가 크게 늘고 있는 것이 중요한 원인이다. 삼성전자는 테슬라뿐 아니라 아우디, BMW, 현대차 등 세계적 자동차 회사들과 차량용 반도체 사업을 강화해 시장점유율을 높일 계획이다.

 [車반도체 수급난]미래車 1대엔 반도체 2000개, 삼성반도체 더 중요해져


차량용 반도체, 6년 후 2배 급성장

25일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해 380억달러 규모였던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시장 규모는 6년 뒤인 2026년에는 676억달러로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차량용 반도체는 현재 전체 반도체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0% 정도로 높지 않다.

그러나 비중과 중요도는 지속적으로 늘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일반 휘발유 자동차에 탑재되는 반도체 수는 약 200~300개지만 자율주행차와 전기차 등 미래형 자동차에는 대당 2000개 이상의 반도체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차량용 반도체는 향후 자동차는 물론 반도체 업계에서도 매우 중요한 부품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와 TSMC 등 업계 최상위 반도체 회사들이 차량용 반도체 사업을 강화하고 나선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


차량용 반도체시장은 독일의 인피니언과 네덜란드의 NXP, 일본의 르네사스, 미국의 텍사스 인스트루먼트, 스위스의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등이 과점하고 있지만 메모리 반도체처럼 절대적 영향력을 행사하는 곳은 없다. 이에 따라 다른 반도체 회사들이 파고들 여지가 충분하다는 분석이다.

 [車반도체 수급난]미래車 1대엔 반도체 2000개, 삼성반도체 더 중요해져

삼성전자, 테슬라·아우디 글로벌 완성차사와 협력 강화

후발 주자인 삼성전자는 파운드리(위탁생산) 공정 경쟁력을 앞세워 차량용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인 엑시노스 오토(Exynos Auto)를 출시해 이미 아우디 A4 모델에 탑재했다. 계열사인 하만(Harman)과 공동으로 개발한 5G TCU(Telematics Control Unit)를 BMW 전기자동차(iNEXT)에 탑재할 예정이다.


차량용 CIS(CMOS Image Sensor)인 ‘아이소셀 오토’를 출시해 자율주행 자동차의 시장 개화에 대비하고 있다. 여기에 세계 전기차 1위인 테슬라의 자율주행차에 들어갈 반도체 대량 양산에 성공한다면 삼성전자의 차량용 반도체시장 점유율은 크게 상승할 전망이다.


삼성전자의 주력인 메모리 반도체 역시 자동차 탑재가 크게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자율주행 기능을 높이기 위해서는 D램과 낸드플래시와 같은 메모리 반도체가 필수적으로 들어가야 한다. 메모리 반도체는 자율주행 중앙제어시스템과 인포테인먼트, 데이터시스템 등에 핵심 역할을 한다. 이에 따라 앞으로 출시되는 미래차에는 메모리 반도체 탑재도 확대될 전망이다.


세계 1위 반도체 파운드리 회사인 대만의 TSMC 역시 차량용 반도체 사업을 강화 중이다. 이날 니혼게이자이에 따르면 TSMC는 현재 차량용 반도체 수요에 부응하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생산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차량용 반도체시장은 현재 해외 업체들이 선점하고 있지만 절대 강자는 없는 상황"이라며 "삼성전자가 관련 사업을 강화하고 있어 중장기적 시장점유율 확대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