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정은 자금 담당 사위' 북한 전 대사, 탈북해 한국 입국

최종수정 2021.01.25 10:22 기사입력 2021.01.25 10: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전직 쿠웨이트 주재 북한 대사대리가 탈북해 한국에 입국한 것으로 25일 알려졌다.


대북 정보 소식통에 따르면 2017년 9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 채택 후 서창식 당시 쿠웨이트 주재 북한 대사가 추방되면서 대사대리를 맡았던 류현우 전 대사대리가 가족과 함께 탈북해 국내로 입국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류 전 대사대리는 참사관 직급이었으며, 국내 입국 후 주민등록 과정에서 현재의 이름으로 바꾼 것으로 보인다.


입국 시점은 지난 2019년 9월로 전해졌다. 앞서 2019년 7월 한국에 들어온 것으로 알려진 북한 조성길 전 주이탈리아 대사대리와 입국 시점이 거의 비슷하다.


특히 그는 김정일·김정은의 통치자금을 관리하는 노동당 39호실의 수장을 지낸 전일춘의 사위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일춘이 수장을 맡았던 노동당 39호실은 노동당의 통치자금을 마련하는 곳이다. 고려은행 등 주요 금융기관과 알짜기업을 소유하고 '슈퍼노트'(미화 100달러 위조지폐) 제작과 마약 거래 등을 통해 외화벌이에도 관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가정보원 관계자는 류 전 대사대리의 국내 입국설과 관련해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