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企 "대출만기연장·이자상환유예 추가 연장해야"

최종수정 2021.01.25 12:00 기사입력 2021.01.25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준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중소기업 10곳 중 8곳은 대출만기연장과 이자상환유예 조치의 추가 연장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대출만기연장 및 이자상환유예 관련 중소기업 의견조사' 결과를 발표했다고 25일 밝혔다. 해당 조사는 지난 15일부터 20일까지 금융권 대출을 활용하고 있는 33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조사에서 중소기업 77.9%는 대출만기연장 또는 이자상환유예 조치가 추가적으로 연장돼야 한다고 답했다. '대출만기와 이자상환이 동시에 유예돼야 한다'는 응답은 68.9%에 달했다. 추가 연장이 필요한 기간에 대해서는 38.9%가 '올해 말까지 연장돼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28%가 '내년 상반기까지', 다른 28%는 '내년 말까지'라고 응답했다.


추가 연장이 필요한 이유로는 37.1%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매출 감소'를 꼽았다. 이어 '대출 상환 및 이자 납부를 위한 자금 여력 부족(35.1%)', '인건비·임차료 등 지급 필요(22%)'가 뒤를 이었다.


또 대출원금상환 만기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 조치를 모르고 있거나 혜택을 받지 못한 중소기업이 절반 가까이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전체 기업 중 45.8%가 해당 조치에 대해 '모르고 있었다'고 답했고, 54.2%는 '지원받지 못했다'고 응답했다. 대출만기 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를 모두 지원 받았다는 기업은 19.6%에 불과했다.

한편 53.9%의 중소기업은 지난해 예상 매출액이 전년 대비해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대출만기연장 등의 조치는 지난해 두 차례에 걸쳐 시행됐다"면서 "이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올해도 경제 불확실성이 심화되고 있는 만큼 금융당국에서 대출만기연장과 이자상환유예에 대한 추가 연장을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준형 기자 gil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