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봉하마을 찾는 박영선 "盧 대통령과 아버님께 인사"

최종수정 2021.01.24 11:53 기사입력 2021.01.24 11: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4일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방문한다. 노 전 대통령의 묘소가 있는 봉하마을 방문을 시작으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본격적으로 뛰어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는 시민께, 당원 여러분께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잘 마치고 돌아왔다고 인사 드리고 오늘은 노무현 대통령님, 아버님 두 분께 인사 드리러 간다"고 밝혔다.

박 전 장관은 기자 시절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와의 인터뷰 영상을 공유하면서 "대통령 후보 시절 2002년 10월 권영숙 여사님을 인터뷰하던 기억이 새롭다"며 "그때 숨소리까지도 진솔하고 절박했던 권 여사님. 그 진솔함, 절박함이 승리의 이유라고 느꼈다"고 적었다.


이어 "'남편이 적어도 못나게 살지는 않을거다' 말씀하셨던 인터뷰 마지막 말씀이 지금도 제 마음을 울린다"고 덧붙였다.


박 전 장관은 이날 김해공항 도착을 알리는 글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 생일 축하 메시지도 올렸다. 그는 "오늘 문재인 대통령님 생신. 많이 축하드린다"면서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이라고 했다. 또한 "벌써 대통령님과 국무회의에서 정책을 논하던 그 시간이 그립다"고 글을 끝맺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