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북핵' 위협 인식한 바이든…한미정상회담 조기 성사될까

최종수정 2021.01.24 10:53 기사입력 2021.01.24 10:5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바이든 행정부가 북핵을 '심각한 위협'으로 지칭하며 동맹과 협의를 전제로 한 '새로운 전략'을 처음으로 언급했다. 정부가 한미정상회담 조기 추진을 목표로 하는 가운데, 한미가 조기 정상회담을 통한 북핵 문제 해법을 모색할지에 시선이 쏠린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이 상견례를 겸한 첫 유선 협의를 갖고, 조속한 시일내 한미 양국 정상 간 소통을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공감을 가졌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양측은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한미가 공동으로 협의하고 노력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며 "앞으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포함한 각급에서 긴밀히 수시로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앞서 바이든 행정부와의 조기 교류를 목표로 한다고 밝힌 외교부의 업무보고와도 결을 같이 한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미국 의회 인선 과정이 완료되는 즉시 속도감 있는 고위급 교류를 예상한다며"며 첫 번째로 외교장관, 양측간 고위급 교류를 거친 후 정상회담 순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 역시 바이든 대통령 취임 축하 전문에서 "가까운 시일 내 직접 만나 우의와 신뢰를 다지고 공동의 관심사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길 원한다"며 한미정상회담 조기 성사 의지를 내비친 바 있다.


바이든 행정부 역시 '북핵'을 심각한 위협으로 인식한다며 동맹과의 협의에 나서겠다고 밝힌 상태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언론 브리핑에서 "대통령의 관점은 북한의 핵탄도미사일, 다른 확산 관련 활동이 세계 평화와 안전에 심각한 위협이 된다는 것"이라며 "미국민과 동맹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한 새로운 전략을 채택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한국과 일본, 다른 동맹들과의 협의 속에 북한의 현상황에 대한 정책 검토를 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이에 따라 한미간 공동 관심사인 북핵 문제 논의를 계기로 조기 정상회담이 열릴지에 관심이 쏠린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바이든 정부는 리뷰에 시간이 걸리겠지만 북핵문제에 우선순위를 두고 검토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가장 바람직한 방법은 한국의 입장과 분석을 듣는 것이므로 우리 정부가 지금 추진하는 한미 정상회담이 조기에 실현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