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난해 우리나라 항공교통량 42만대…전년比 50% 감소

최종수정 2021.01.24 11:00 기사입력 2021.01.24 11:00

댓글쓰기

코로나19 영향…교통량 감소
국제선 66%↓, 국내선 10%↓
가장 바쁜 구간은 '서울-제주'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항공기 (사진=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항공기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 하늘길을 이용한 항공 교통량은 2019년 대비 50% 감소한 42만1000대로 집계됐다. 하루 평균 교통량은 1151대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항공기운영자가 국토부 항공교통본부에 제출한 비행계획서를 기준으로 이 같은 통계 결과를 집계해 24일 공개했다.

지난해 월간 최대 교통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발생 전인 1월 7만2000대이고, 하루 최대 교통량은 금요일인 1월10일 2464대로 조사됐다.


하루 최저 교통량은 태풍 '하이선'의 영향이 있었던 9월7일 393대다.


2019~2020년 월별 항공 교통량 (자료=국토교통부)

2019~2020년 월별 항공 교통량 (자료=국토교통부)


국제선과 국내선 교통량을 살펴보면, 국제선의 경우 전년 대비 66.4% 대폭 감소한 20만대가 운행했다. 하루 평균 546대 꼴이다. 국내선은 전년 대비 10.4% 감소한 22만1000대(하루 평균 302대)로 집계됐다.

국제선 교통량 가운데 우리나라 공역을 통과해 다른 나라로 비행한 영공통과 교통량은 1만8000대(하루 평균 48대)로 전년 대비 69.3% 감소했다.


국제선 월간 교통량은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 1~3월 대폭 감소한 후 4월 이후 교통량이 소폭 증가했지만, 국내선 월간 교통량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월별로 편차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가 확산한 3월, 9월, 12월에는 교통량이 감소했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완화된 7월, 8월, 10월, 11월에는 예년 수준 이상의 교통량을 회복했다.


(자료=국토교통부)

(자료=국토교통부)


우리나라 하늘길 중에서 가장 바쁜 항공로 구간은 '서울-제주' 구간이다. 연간 16만3855대가 이용했는데 이는 전체의 39%다. 다만 전년(31만2389) 대비로는 47.5% 감소했다.


'서울-제주' 구간에서 가장 많이 이용된 비행고도의 경우 국제선은 3만8000피트(지상 11.5㎞), 국내선은 2만7000피트(지상 8.2㎞)다.


이랑 국토부 항공교통과 과장은 "올해도 불확실성이 크지만 백신 접종 등에 따라 항공교통량이 조기에 회복될 가능성도 있으므로 항공교통량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면서 교통량 증가에 대비한 관제사 사전교육 등 대비태세를 철저히 갖추겠다"고 말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