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WP "바이든 정부, 임기 초반 북한 도발에 대비해야"

최종수정 2021.01.24 06:57 기사입력 2021.01.24 06:57

댓글쓰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 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23일(현지시간) '김정은은 미국 새 대통령들을 자극하는 것을 좋아한다. 바이든의 팀은 준비돼야 한다'라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조 바이든 행정부가 임기 초반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WP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권은 그의 아버지와 마찬가지로 핵탄두나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로 미국 새 대통령을 맞이한 역사가 있다고 말했다. 그 결과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경우 관계가 크게 얼어붙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응은 전쟁 위협이었으며 이후 정상회담은 실패했다고 WP는 지적했다.

WP는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조정관으로 발탁된 커트 캠벨이 지난달 세미나에서 북한 도발을 막기 위해 무엇을 할 것인지 조속히 결정해야 한다고 경고했다면서 "무엇을 하느냐가 문제"라고 말했다. 또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가 상원 청문회에서 밝힌 것처럼 북한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포함한 핵탄두와 미사일 무기고를 꾸준히 증가시켜왔다면서 "그것이 곧 바뀔 것 같지는 않다"고 짚었다.


WP는 "미군은 작년 북한이 20∼60개의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고 매년 6개 이상을 더 생산할 수 있다는 보고서를 냈다"고 상기시키면서 지난 3년간 김 위원장과 관계를 맺으려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화려하지만 천박한 시도는 북한의 핵이나 ICBM 시험발사를 막았지만, 탄두 비축량 증가는 멈추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WP는 블링컨 지명자가 새 행정부는 북한에 대한 전반적인 접근법과 정책을 다시 살펴보고 미국이 어떤 옵션을 가졌는지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면서 그러나 오바마 정부에서 장기적인 검토 기간은 북한 정권의 도발적 행동으로 인해 중단됐다고 짚었다.

WP는 "아마 앞으로 몇 주 동안 김 위원장의 현란한 미사일 발사나 다른 무력 시위를 피할 방법이 없을 것"이라며 "만약 있다면 바이든 팀은 아마도 그것을 빨리 생각해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