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美 외교안보 라인 재정비…'남북미' 대화 진전될까

최종수정 2021.01.23 11:26 기사입력 2021.01.23 11:2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바이든 행정부가 21일 공식 출범하면서 지난 2년간 교착상태를 보여왔던 '남북미 대화'가 재개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 맞춰 외교안보 라인을 재정비했고, 바이든 행정부도 전문가들을 외교라인에 배치했다.


한국계 미국인인 성 김 전 주한미국 대사는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정부의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대행에 임명됐다. 동아태 차관보는 국무부에서 한국, 중국, 일본 관련 실무를 담당하는 최고위직이다. 그는 2018년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당시 필리핀 대사로 재직하며 핵심 의제를 조율하기도 한 한반도 정책통이다.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 지명자, 웬디 셔먼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 역시 한반도 전문가로 잘 알려진 인물로,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라인이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로 채워진 셈이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라인을 한 마디로 정리하면 '전문가들이 돌아왔다'는 것"이라며 "외교 경험이 부족했던 트럼프 행정부에서 외교가 '보여주기식'이 될 수밖에 없었던 반면 바이든 행정부는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문 정부도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 맞춰 외교라인을 재편했다.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설계했던 정의용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을 외교부 장관으로 내정하면서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외교 투톱' 체제를 갖췄다. 2018년 남북, 북미 정상회담을 성사시키는 데 지대한 역할을 한 그를 다시 임명하려는 것은 남북미 대화 진전을 향한 문 정부의 의지를 보여주려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박종철 통일연구원 석좌연구위원은 "2018년 평화협정을 이끌어냈던 정 내정자를 기용한 것은 그 당시의 프로세스를 다시 한 번 가동하려고 하는 것 같다"며 "정 내정자와 서 실장 모두 그 때의 주역들"이라고 말했다.


한편 22일(현지시간)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북핵을 '심각한 위협'으로 인식한다며, 북한 비핵화를 위한 '새로운 전략'을 제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새 정부의 대북 정책과 관련 "미국민과 동맹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한 새로운 전략을 채택할 것"이라며 "한국과 일본, 다른 동맹들과 긴밀한 협의 속에 북한 상황에 대한 철저한 정책 검토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트럼프 정부의 '톱다운 방식'이 아닌, 동맹과의 협의 속 실무협상을 중시하는 정책으로 선회할 것임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