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지막일 수 있다"…코로나19 중환자실에서 결혼식 올린 영국 부부

최종수정 2021.01.23 10:58 기사입력 2021.01.23 10:58

댓글쓰기

영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한 커플이 중환자실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사진출처 = YTN 방송 캡처

영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한 커플이 중환자실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사진출처 = YTN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영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한 커플이 마지막 기회일지도 모른다는 의료진 말에 병원 중환자실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23일 YTN 보도에 따르면 영국 잉글랜드 한 대학병원의 입원실에서 한 커플이 결혼식을 올렸다. 신부 리지 커와 신랑 사이먼 오브라이언 은 방송에서 두 손을 꼭 붙잡고 있었다.

6월 결혼식을 앞둔 이들은 얼마 전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온 뒤 며칠 만에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돼 입원했다.


이들의 결혼 계획을 알게 된 의료진은 "마지막 기회일 수 있다"라며 이들에게 병원 내 결혼식을 제안했다. 의료진의 물음에 결심이 선 이들은 병원 측과 촌각을 다투며 예식 준비를 서둘렀다.


하지만 그사이 예비 신랑 오브라이언의 상태가 급격히 악화되며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결국 결혼식은 중환자실에서 각자 산소 호흡기를 쓴 채로 치러졌다. 결혼식을 결심한 뒤 불과 4시간 만의 일이었습니다.

다행히 오브라이언의 상태는 빨리 호전됐고, 며칠 뒤 이 신혼부부는 남편과 아내로서 첫 입맞춤을 할 수 있었다.


오브라이언은 "리지가 너무나 보고 싶어 중환자실을 꼭 나오고 싶었고, 그래서 최선을 다해 싸웠다"라며 "마침내 해냈다"라고 전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