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거창군, 기후위기 대응·에너지전환 지방정부협의회 동참

최종수정 2021.01.23 20:02 기사입력 2021.01.23 20:02

댓글쓰기


거창형 그린뉴딜 사업, 지역경제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기여
탄소 중립을 선도하는 자치단체 될 것

거창군 주상면 태양광발전소 현장 (사진=거창군)

거창군 주상면 태양광발전소 현장 (사진=거창군)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최순경 기자] 경남 거창군은 기후위기 대응·에너지전환 지방정부협의회(이하 협의회)에 동참한다고 23일 밝혔다.


협의회는 국가의 에너지기본계획 및 기후위기 대응에 대한 자치단체간 교류와 공동 협의를 위해 2016년 12월 출범, 전국에 40개 자치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군은 지난해 한국판 뉴딜과 경남형 뉴딜을 연계한 거창형 뉴딜 48개 사업 총 2851억 원의 대응사업을 발굴했다.


수소연료 전지 제조산업 육성,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거창 창포원 그린인프라 확장 등 23개 거창형 그린뉴딜 사업 분야에 가장 많은 1590억원 규모의 사업을 제시하고, 민선 7기 후반기 비전 중 핵심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에 12건이 선정돼 총사업비 84억원을 확보했고, 그린에너지 보급 활성화와 공공건축물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로 정부의 에너지 자립률 3020(2030년까지 20%)목표를 10년 앞당겨 조기에 달성했다.

탄소배출 제로화를 이루기 위해 친환경 전기자동차와 전기이륜차 보급확대,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 노후경유차 저감장치 부착 지원, LPG 화물차 신차 구입 지원 등을 지원하고 있다.


신재생에너지 사용 보편화와 저탄소 그린에너지 보급 활성화를 위해 에너지 자립마을 인증, 단독주택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공동주택 미니 태양광 보급, 단독주택 도시가스 공급 확대, 마을단위 LPG 소형저장탱크 보급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협의회 동참을 계기로 온실가스 배출을 최대한 줄이고,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여 탄소 중립을 선도하는 자치단체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군은 협의회 가입으로 거창형 그린뉴딜 사업들이 전국의 선도적 모범사례가 되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도 도모할 계획이다.




영남취재본부 최순경 기자 tkv012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