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프로포폴 투약 혐의' 가수 휘성 징역 3년 구형…"공소 사실 인정"

최종수정 2021.01.22 19:01 기사입력 2021.01.22 19:01

댓글쓰기

'프로포폴 투약 혐의' 가수 휘성 징역 3년 구형…"공소 사실 인정"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수면마취제 프로포폴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휘성(본명 최휘성·39)에 대해 검찰이 징역 3년을 구형했다.


22일 대구지법 안동지원에 따르면 법원은 지난 19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이 불구속 기소한 휘성과 지인 A씨에 대한 공판을 열었다.

휘성은 이 자리에서 검찰 공소사실을 대부분 인정했다고 전해졌다.


이날 공판에서 검찰은 휘성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그는 2019년 12월 프로포폴을 수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북경찰청은 마약 관련 첩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휘성이 프로포폴을 구매한 정황을 포착하고 불구속 입건해 조사한 뒤 지난해 4월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휘성의 선고 공판은 오는 3월 9일 열릴 예정이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