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중고펜싱연맹 회장에 '레전드' 김영호씨

최종수정 2021.01.22 18:33 기사입력 2021.01.22 18:33

댓글쓰기

"그동안 받은 사랑, 펜싱 꿈나무 육성으로 보답"

미국펜싱협회와 사단법인 '공부하는 선수 운동하는 학생'이 주최하고 아시아경제가 주관하는 '2019 미국 국제펜싱연맹전' 2일차 경기가 6일 인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렸다. 미국 국제펜싱연맹전(IRC)은 전문선수와 동호인의 구분 없이 실력을 겨루는 무대로 국내에서는 첫 개최다. 미국과 중국 등 13개국에서 유소년 선수 600여명이 출전했다./인천=김현민 기자 kimhyun81@

미국펜싱협회와 사단법인 '공부하는 선수 운동하는 학생'이 주최하고 아시아경제가 주관하는 '2019 미국 국제펜싱연맹전' 2일차 경기가 6일 인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렸다. 미국 국제펜싱연맹전(IRC)은 전문선수와 동호인의 구분 없이 실력을 겨루는 무대로 국내에서는 첫 개최다. 미국과 중국 등 13개국에서 유소년 선수 600여명이 출전했다./인천=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 선수 최초로 펜싱 올림픽 챔피언에 오른 김영호(50)씨가 한국중고펜싱연맹 회장으로 선출됐다.


김씨는 22일 한국중고펜싱연맹 회의실에서 열린 제13대 회장 선거에서 최다 득표로 당선됐다. 그는 당선 인사에서 "그동안 받은 사랑을 펜싱 꿈나무 육성으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유수 대회를 개최해 우수한 선수·지도자를 배출하고, 전지훈련지 등을 확보해 펜싱의 발전과 경기력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씨는 2000년 시드니올림픽 펜싱 남자 플뢰레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스포츠 영웅이다. 2004년 아테네올림픽 국가대표팀 코치 등 지도자로서 남다른 역량도 발휘했다. 2008년부터 로러스 펜싱클럽 총감독으로 활동하며 유망주를 발굴·육성하고 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