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IT업계 불러 '이익공유제' 논의…업계는 '난색'

최종수정 2021.01.22 18:27 기사입력 2021.01.22 18:27

댓글쓰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전진영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네이버, 카카오 등 IT기업과 관련된 협회를 불러 '이익공유제'에 대한 논의를 나눴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플랫폼기업 상생협력을 위한 화상 간담회' 뒤 기자들과 만나 "이익공유제에 대한 오해를 해소했다"면서 "기업들의 이익을 강제하는 수단이 아니라 기업을 돕고 인센티브를 강화하고 지원하기 위한 정책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네이버와 카카오, 배달의민족 같은 IT 플랫폼 기업들은 그동안에 소상공인 대상 판매수수료 인하와 면제, 온라인 교육과 화상 회의 시스템 무상 지원 등에 앞장섰다"면서 "그 연장선상에서 상생과 연대를 어떻게 더 효과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해 의견을 듣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업계에서 박성호 인터넷기업협회 사무총장, 최성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대표, 장성원 한국핀테크산업협회 사무처장 등이 참석했다. 인터넷기업협회는 네이버, 카카오 등이 속해있는 단체다.


당초 민주당은 이 간담회에 네이버파이낸셜, 카카오페이, 배달의민족, 라이엇게임즈 등 기업 4곳을 초청했으나 기업들이 참석에 난색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IT업계는 이익공유제의 대상으로 거론되는 것에 대해 부담이 상당한 상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이익을 봤다는 기준도 불명확한 데다 사업적 리스크를 감당 해야 할 부담까지 떠안게 될 처지에 놓였기 때문이다.

한 IT업계 관계자는 "기업 입장에서는 황당하고 막막한 상황"이라면서 "정부가 제도를 만들어서 이익을 공유하라고 한다면 기업 입장에서는 사업적으로 외적 리스크가 커지는 것이다. 외국인 투자자들이 볼 때도 악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협회 측도 플랫폼 기업들은 이미 수수료 면제, 소상공인의 판로 지원 등에 이미 힘을 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