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빈집 베란다만 노려…수억대 탈취한 전국구 2인조 빈집털이범 검거

최종수정 2021.01.22 16:37 기사입력 2021.01.22 16:36

댓글쓰기

전주, 수원, 부산, 포항 등 전국서 14차례 범행

22일 전북 전주 완산경찰서는 전국 각지 주택과 아파트 등지 빈집에서 금품을 탈취해온 A(26)씨와 B(24)씨 2명을 검거,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2일 전북 전주 완산경찰서는 전국 각지 주택과 아파트 등지 빈집에서 금품을 탈취해온 A(26)씨와 B(24)씨 2명을 검거,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전국 각지 아파트와 주택가 빈집을 털어 수억원대의 금품을 탈취한 20대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22일 전북 전주 완산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A(26)씨와 B(24)씨 2명을 검거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선후배 사이인 이들은 지난 8일 오후 7~9시 전주의 아파트 2곳 베란다 창문을 열고 들어가 귀금속과 현금 등 1456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의 범행은 전주 뿐 아니라 부산, 포항, 울산, 대구 등 전국 곳곳에서 빈집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경찰은 이들이 14건의 범행을 통해 수억원에 달하는 금액을 탈취한 것으로 보고 있다.

두 사람은 먼저 인터넷으로 침입이 용이한 집을 물색한 뒤, 현장을 찾아가 창문이 열린 곳만을 노린 것으로 조사됐다.


추적 수사를 하던 경찰은 이들의 도주경로를 파악해 경기도 오산시의 한 숙박업소에 은신 중이던 이들을 찾아냈다.


경찰은 "절도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외출 시 반드시 베란다 창문을 잠가야 한다"며 "또 저층일수록 방범창을 설치해 적극적으로 피해를 예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