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車談숲]아이오닉5·모델Y 출격준비…가격·충전인프라 등 관심

최종수정 2021.01.25 11:15 기사입력 2021.01.25 11:15

댓글쓰기

무공해차 보조금 제도 개편에…현대차·테슬라 가격정책도 관심

[車談숲]아이오닉5·모델Y 출격준비…가격·충전인프라 등 관심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올해가 ‘전기자동차 대중화 원년’이라고 합니다. 글로벌 완성차 제조사들도 신상품 출시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이 중 세간의 이목을 끄는 것은 현대자동차와 테슬라가 상반기 중 내놓을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 아이오닉 5와 보급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Y입니다. 테슬라가 전기차 시장에서 구축한 아성(牙城)을 아이오닉 5가 돌파해 낼 수 있을까요.


아이오닉5와 모델Y의 최대 승부처는 ‘가격’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지난 21일 무공해차 보조금 제도를 개편하면서 6000만원 미만의 차량엔 보조금 전액을, 6000만원 이상 9000만원 미만의 차량엔 50%만 지급키로 했습니다. 친환경차 대중화를 위해 고급 차량보단 보급형 차량에 지원을 집중하겠단 취지입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현재 미국에서 판매되는 모델Y의 가격은 4만9990~5만9990달러(약 5500만~6600만원)입니다. 현재 국내에서 판매되는 준중형 세단 모델3의 가격(5470만~7470만원)보다는 가격이 다소 높을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이 경우 모델Y에 지급되는 전기차 보조금은 반액으로 줄어들 가능성이 있죠. 국비 및 지방자치단체 보조금을 더해도 500만원 안팎에 그쳐 실질 구매 가격은 5000만~6000만원대가 될 수 있습니다. 주머니 사정이 녹록지 않은 대중으로선 구매를 망설이게 하는 요소죠. 실제로 모델3 중 가장 잘 팔리는 롱레인지 트림의 경우 지난해엔 국비 800만원(롱레인지 트림)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었지만, 올해는 341만원으로 대폭 줄 것으로 예상됩니다.


아이오닉 5의 가격 역시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현대차가 올해를 전기차 대중화 원년으로 삼고 있다는 점 등을 감안했을 때, 보조금 전액 지급 기준인 5000만~6000만원대로 책정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입니다. 트림에 따라 예외는 있겠지만, 이 경우 실제 차량 구매 가격이 3000만~4000만원대로 줄어들 수 있는 만큼 매력적인 포인트가 될 수 있습니다.

충전이 필요한 전기차인 만큼 소비자로선 현대차와 테슬라의 충전 인프라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현대차는 올해 전국의 도심 및 고속도로에 총 120기의 ‘하이차저(Hi charger)’를 설치할 예정입니다. 하이차저는 350㎾급 충전기술이 적용된 초고속 전기차 충전기술입니다. 올해 현대차가 첫 개소한 충전소는 서울 강동구 길동 SK네트웍스 길동채움 소재 ‘EV스테이션 강동’으로 하이차저 8기가 설치됐습니다. 하이차저는 아이오닉 5의 경우 30분 만에 완전 충전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테슬라 역시 올해 전국 총 27개소에 초고속 전기차 충전설비인 수퍼차저(Super charger)를 추가 구축한다는 방침입니다. 한 곳당 5개의 수퍼차저가 설치된 점을 감안하면 전체적으론 130기가량이 추가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테슬라의 경우 아직 250㎾급 충전이 가능한 V3수퍼차저가 설치될 지는 미지수입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