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중소기업 R&D 지원 확대…전통 제조업·협력 생태계 강화

최종수정 2021.01.21 16:52 기사입력 2021.01.21 16: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이후 경영환경 변화에 대응해 기술개발(R&D) 지원 정책 방향을 개편한다. 전통 제조업 분야 R&D 투자를 확대하고 대·중소기업 R&D 등 협력형 생태계를 강화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5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중소기업 기술개발(R&D) 성과 제고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그간 중소기업 R&D 정책을 점검하고, 성과 제고 측면에서 기존 정책을 보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대책의 추진 전략은 ▲전통 제조 중소기업의 기술 경쟁력 강화 ▲R&D 협력 생태계 강화 ▲R&D 제도 인프라 혁신을 통한 중소기업 R&D 성과제고 등 3가지다.


주요 내용을 보면, 먼저 전통 제조업 분야에 대한 R&D 전략 투자를 확대한다. 기존 첨단기술과 함께 중위기술에 대한 기술 로드맵을 수립하고 로드맵과 연계한 전략투자를 35% 확대한다. 로드맵 연계 투자 규모는 지난해 2234억원에서 올해 3018억원(중기부 기준)으로 늘어난다.


중위기술을 지원하는 R&D를 신설(59억원)하고 소부장 분야 기술자립화 성장사다리도 강화(1953억원)한다.

출연연·중소기업 협력형 R&D와 인력지원도 확대한다. 대학?연구기관이 중소기업의 애로를 맞춤형으로 지원하는 산학연 플랫폼 협력 R&D 신설을 추진하고 고경력 연구인력의 중소기업 채용지원(103억원)도 강화한다.


탄소중립·친환경 등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R&D를 신설(27억원)하고, 친환경·에너지 분야 중소기업 123곳을 발굴해 집중 지원한다.


인공지능·빅데이터·블록체인 등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을 활용한 상품·서비스 고부가가치화를 비롯해 공정 자동화와 혁신 관련 R&D를 지원(480억원)한다.


개방형 혁신을 가속화할 수 있도록 협력형 R&D를 지원한다. 대·중소기업 간 컨소시엄 R&D를 신규로 추진하고 대·중소기업 공동투자형 R&D를 확대(352억원)한다.


또한 지역별 대표산업에 대해 상용화 R&D를 지원하고 지역뉴딜 벤처펀드를 조성해 지역 기업의 사업화를 지원한다.


규제자유특구 입주 기업을 중심으로 R&D를 집중 지원하는 등 R&D 실증도 강화한다. 지난해 12월까지 352억원 규모의 규제자유특구 펀드를 조성해 특구 내 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지원한다.


R&D 우수 성과물에 대해선 공공기관 시범구매(500억원) 및 조달혁신형 과제를 확대(433억원)해 지원하는 등 초기시장 창출 기능을 강화한다.


범용제품에 대해서도 지원할 수 있도록 기존 일대일 지원방식을 일대다(공동투자) 지원방식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와디즈, 텀블벅 등 크라우드펀딩 플랫폼과 연계해 일정 수준 이상의 펀딩을 받은 과제에 정부가 R&D를 매칭 투자하는 '대중투자 연계형 R&D'를 올해부터 신규 도입한다.


중소기업이 도전적 R&D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난해 도입한 투자형-후불형 R&D도 인센티브를 도입하는 등 지속적으로 확대해가기로 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