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무역적자 한국에서 메꿨다

최종수정 2021.01.21 15:21 기사입력 2021.01.21 15:21

댓글쓰기

일본, 해외 교역서 발생한 적자 한국통해 메꿔
지난해 12월 韓 수출 20.8% 늘리고, 수입은 6.5% 줄여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일본이 지난해 '한국 덕'에 무역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과의 교역에서 전체 흑자액의 3배 수준을 한국을 통해 올리면서다. 이는 일본이 다른나라와의 교역에서 발생한 적자를 한국이 고스란히 메워줬다는 의미다.

21일 일본 재무성이 발표한 무역통계(속보치)에 따르면 지난 해 12월 수출은 전년 동월과 비교해 2.0% 증가한 6조7062억엔, 수입은 11.6% 줄어든 5조9552억엔을 기록했다.


일본의 12월 무역수지는 7510억엔 흑자로, 6개월째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수출은 25개월(2년 1개월)만에 증가세로 돌아섰지만 수입은 20개월째 감소세를 지속했다.

일본 재무성은 올해 초 중국 명절인 춘제를 앞둔 수요 증가로 중국 수출이 10.2% 늘어난 것이 지난해 12월의 전체 수출 증가를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일본의 지난해 수출은 세계적으로 유행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전년대비 11.1% 감소한 68조4067억엔으로 집계됐다.


반면 수입은 13.8% 줄어든 67조7320억엔을 기록해 연간 무역수지로는 6747억엔(약 7조2000억원)의 흑자를 기록했다.


일본이 연간 무역흑자를 올린 것은 3년 만이다.


특히 이 중 지난해 12월 한국과의 교역에선 수출을 20.8% 늘리고, 수입은 6.5% 줄이면서 전년 동월과 비교해 85.2% 많은 2215억엔의 흑자를 거뒀다.


지난해 연간 기준으로 한국에 대한 수출은 5.5% 감소한 4조7662억엔, 수입은 더 큰 폭인 12.1% 줄어든 2조8378억엔을 기록했다.


이로써 일본은 작년 한 해 한국과의 교역에선 2조엔(약 21조원)에 육박하는 흑자를 올렸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