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시, 코로나19 피해 큰 계층·업종 지원에 집중…5700억원 투입

최종수정 2021.01.21 08:42 기사입력 2021.01.21 08:42

댓글쓰기

집합금지·제한 소상공인에 50만∼150만원
문화예술인·관광업체·어린이집 등 124억 지원
인천e음 10% 캐시백 연말까지 연장

박남춘 인천시장이 20일 '코로나19, 인천형 민생경제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2021.1.20[사진 제공=인천시]

박남춘 인천시장이 20일 '코로나19, 인천형 민생경제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2021.1.20[사진 제공=인천시]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시는 정부의 3차 재난지원금과 함께 시 자체적으로 5700억원을 추가 투입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 지원에 나선다.


시는 우선 집합금지·제한 업종으로 분류돼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정부 지원금과 별도로 시 예산 454억원을 지원한다.

집합금지 유지업종은 150만원, 집합금지 완화업종 100만원, 집합제한 업종 50만원씩이고 총 7만 5000명의 소상공인에게 지급할 예정이다.


또 피해를 입었지만 정부지원의 사각지대인 취약계층과 업종의 안전망 강화를 위해 긴급재난지원금 124억원을 추가 투입한다.


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문화예술인에게 50만원, 관광업체에 100만원, 어린이집에 규모별로 평균 113만원의 지원금을 준다.

'착한 임대료' 감면업체를 대상으로 재산세를 50% 감면하고 법인택시 종사자 50만원, 전세버스 종사자에 100만원의 생활안정자금을 지급한다.

청년층도 320명에서 640명으로 대상을 확대해 청년 드림체크카드를 6개월간 50만원씩 총 300만원을 지원한다


시는 또 소상공인의 매출 회복을 돕는 차원에서 지역화폐 '인천e음' 카드 캐시백 10% 혜택(월 결제액 50만원 이하)을 올해 말까지 연장한다. 이를 위해 940억원의 국비를 포함한 총 1950억원 규모의 캐시백 예산에 추가로 1151억원을 투입한다.


소상공인과 취약계층 생활안정을 위해 2025억원, 중소기업 경영자금 2000억원 등 4025억원 규모의 특별금융지원도 시행한다.


이번 민생경제 지원은 모두 102만명을 대상으로 하며 액수는 금융 지원 4025억원, 직접 지원 1729억원 등 5754억원에 이른다. 시는 설 전에 시민에게 지원금 지급이 시작될 수 있도록 집행 가능한 사업부터 신속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박남춘 시장은 "지금 상황에서 가장 필요한 곳에, 가장 적절한 방식으로 지원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코로나19 피해가 큰 계층과 업종 지원에 초점을 맞추고, 정부의 3차 재난지원금 지급에 더해 시 차원의 추가 지원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