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원시, 코로나 감염 취약시설 간담회 22일까지 개최

최종수정 2021.01.21 07:09 기사입력 2021.01.21 07:09

댓글쓰기

수원시, 코로나 감염 취약시설 간담회 22일까지 개최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 수원시가 노인과 어린이 등 감염 취약층이 이용하는 시설에서의 집단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노인요양원 등 사회복지시설과의 간담회를 22일까지 진행한다.


수원시는 20일 오후 2시 노인들이 이용하는 고위험 사회복지시설ㆍ단체의 기관(단체)장과 간담회를 갖고 방역수칙 전달 등 의견 수렴의 시간을 가졌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수원시립노인전문요양원, 장기요양시설협회, 수원시니어클럽, 수원시주야간보호연합회 대표가 참석했다.


시는 이 자리에서 거리두기 2.5단계가 이달 말까지 연장된 가운데 최근 노인요양시설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사례를 설명하고, 각 시설에서 종사자와 출입자들의 방역수칙 준수를 철저히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간호사 등 의료 전문인력이 상주하는 시설에서 신속항원검사를 매일 실시할 수 있도록 검사 키트를 지원하기로 했다.

시는 앞서 지난해 12월28일부터 전담인력을 배치해 노인요양시설과 양로원 등의 입소자와 종사자 1만2650명을 대상으로 매주 PCR 검사와 신속항원검사를 병행 추진하고 있다.


시는 관내 사회복지시설ㆍ단체장과의 간담회를 오는 22일까지 진행한다.


이귀만 시 복지여성국장은 "집단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사회복지시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가 필수적"이라며 "시설과 개인이 모두 철저한 방역수칙을 준수할 수 있도록 관리를 강화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