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신산업 진출 기업 R&D에 100억 지원

최종수정 2021.01.21 06:00 기사입력 2021.01.21 06:00

댓글쓰기

사업재편 승인받은 中企 대상…선발기업은 최대 3년간, 연간 8억원까지 지원

정부, 신산업 진출 기업 R&D에 100억 지원


[세종=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정부가 신산업에 진출하는 사업재편 승인기업의 기술개발(R&D) 사업 신규 추진을 위해 올해 100억원을 지원한다. 선발된 기업은 최대 3년간, 연간 8억원까지 지원받게 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신산업진출 사업재편 R&D' 사업을 다음달 26일까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을 통해 1차 공고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사업은 '기업활력제고를 위한 특별법(기활법)'에 따라 '신산업진출 유형'으로 사업재편계획을 승인받은 중소·중견기업이 대상이다. 승인기업의 신산업진출 촉진을 위해 핵심기술 개발과 맞춤형 컨설팅 서비스를 지원한다. 기존 사업 분야 대신 디지털 전환, 친환경 혁신, 신산업 진출 등 과감히 사업재편에 도전하는 기업의 혁신활동을 뒷받침하기 위함이다.


산업부는 모든 과제를 자유공모 방식으로 추진하며 기업당 지원규모는 연간 최대 8억원(연 평균 5억원), 지원기간은 최대 3년이다. 신규과제 수행기관은 평가를 거쳐 3월 중 10개사 내외를 선발할 예정이며 2차 공고는 2분기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중기부에서 사업전환 우수기업을 추천받아 지원대상에 포함하는 방식으로 사업재편 및 사업전환 제도 간 협력구조도 마련했다.

황수성 산업정책관은 "주력산업이 구조적 한계를 극복하고 활력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신산업 진출에 도전하는 사업재편이 산업 생태계 전반으로 확산될 필요가 있다"며 "특히 기업과 국가의 경쟁력이 친환경 기술과 디지털 역량에 좌우되는 시대를 맞아 디지털·친환경 전환 가속화를 최우선 과제로 사업재편 활성화를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