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란 대통령 "트럼프 죽고 核합의 살아있다…美 새 행정부, 돌아오길"

최종수정 2021.01.20 19:27 기사입력 2021.01.20 19:27

댓글쓰기

하산 로하니 대통령 "트럼프 4년, 압제·부패 가져와…분열된 미국은 트럼프 유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퇴임 예정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이 4년간 압제와 부패를 가져왔다"고 말했다고 이란 IRNA가 2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로하니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오늘 트럼프의 검은 수첩은 영원히 닫힐 것이다. 분열돼 양극화 된 미국은 트럼프가 4년 동안 남긴 유산"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란은 앞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 재임시절인 지난 2015년 미국과 핵합의인 '포괄적 공동행동계획(JCPOA)'을 타결하면서 관계를 개선하는 듯 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8년 JCPOA를 일방 파기하고 대이란 제재를 복원시키면서 양국간 관계는 다시 악화된 바 있다.


로하니 대통령은 아울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행정부를 향해 "이제 트럼프는 죽고, JCPOA는 살아있다"면서 "이란은 미국의 집권자들이 합의와 국제법으로 복귀하길 기대한다"면서 "그렇게 된다면 이란은 모든 약속을 준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