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역사박물관 7가지 기획전시 개최…사전예약제로 운영

최종수정 2021.01.21 06:01 기사입력 2021.01.21 06:01

댓글쓰기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 조정에 따라 서울역사박물관과 분관 재개관
서울생활사박물관 기획전시 <세대 공감-최달용의 서울살이> 등 공개

<세대공감-최달용의 서울살이> 주요 전시물

<세대공감-최달용의 서울살이> 주요 전시물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이 조정됨에 따라 서울역사박물관이 그간 공개하지 못했던 기획전시를 시민들에게 공개한다.


21일 서울역사박물관은 서울생활사박물관 <세대 공감-최달용의 서울살이>, 청계천박물관 <미디어아트X세운상가>, 한양도성박물관 <광희문, 수구문, 시구문>, 공평도시유적전시관 <한양의 家, 견평방 가옥> 등 사전예약제를 통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고 밝혔다.

관람은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이용방법을 미리 확인하고, 마스크 착용, 입장 전 발열체크, 참석명부 작성 등 방역지침을 준수해야 한다.


<세대 공감-최달용의 서울살이>는 해방둥이 서울사람 최달용의 1950~1970년대 삶을 사회학자의 시선을 통해 바라봄으로써 산업화 세대를 공감해 볼 수 있는 서울생활사박물관 기획전시로 오는 3월 28일까지 개최한다.


<미디어아트X세운상가>는 세운상가에서 이루어진 예술과 기술의 만남에 주목한 전시로 오는 5월 9일까지 청계천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된다. 1970~1980년대 텔레비전의 유통과 수리가 가능했던 공간 세운상가는 종로, 중구 일대 라디오·텔레비전학원 출신 기술인력의 일부는 청계천 주변의 전자상가에 정착하며 전자 회로도를 공유하고 나름의 기술을 축적했다.

<광희문, 수구문, 시구문>은 조선시대 여러 이름으로 불렸던 광희문의 역사와 변화상을 소개하는 전시로 오는 3월 7일까지 한양도성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된다. 광희문은 도성의 동남쪽을 지키던 작은 문(小門)으로 수구문, 시구문 등의 여러 별칭으로 불렸다. 이번 전시는 각각의 이름에 얽힌 광희문의 특징과 역할, 시대적 사건들을 통해 문의 역사와 변화상을 살펴볼 수 있도록 기획됐다.


<한양의 家, 견평방 가옥>은 한양 최대 번화가였던 견평방에 살았던 사람들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으며 공평도시유적전시관 기획전시실에서 오는 5월 2일까지 개최한다.


서울역사박물관 7가지 기획전시 개최…사전예약제로 운영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전시 도록을 E-book으로 열람할 수 있으며, 현장을 찾지 못한 시민들을 위해 박물관 기획전시를 감상할 수 있는 VR 온라인 전시도 준비 중에 있다.


배현숙 관장은 “관람객은 입장 전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하며 신원확인 및 방역조치에 협조를 당부드린다"면서 "현장 방문이 어려운 시민들을 위해 어디서나 서울역사박물관 전시를 감상 할 수 있도록 온라인 서비스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