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독] 국민의힘 '공모전 표절' 파문 손창현 전격 해임

최종수정 2021.01.20 11:27 기사입력 2021.01.20 10:58

댓글쓰기

각종 공모전 '표절' 통해 수상한 손창현 국민의힘 활동 확인
국민의힘 측 18일 손창현 즉각 해임 결정
손창현 "해임 결정 받아들이고 반성…물의 일으켜 죄송하다"

소설 표절 등 타인 작품을 통해 공모작 당선 등 각종 부정 수익을 취득해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은 손창현 씨가 활동하던 국민의힘 국방안보분과 위원에서 해임됐다. 사진=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소설 표절 등 타인 작품을 통해 공모작 당선 등 각종 부정 수익을 취득해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은 손창현 씨가 활동하던 국민의힘 국방안보분과 위원에서 해임됐다. 사진=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단독[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다른 사람이 쓴 소설을 도용해 문학상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 손창현 씨가 국민의힘 국방·안보분과 위원회에서 해임된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국민의힘 측은 손 씨에 대한 징계 재심 등 이번 결정과 관련해 번복은 없다고 강조했다. 손 씨는 징계에 대한 절차상 문제가 있을 수 있지만, 사회적 파문을 일으킨 점 등을 들어 해임 결정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소설 무단 인용 등 표절을 통해 각종 문학상을 수상해 사회적으로 큰 비난을 받고 있는 손 씨는 지난해 11월19일 국민의힘 제1기 중앙위원회 국방안보분과 부위원장 및 위원장으로 위촉됐다.


당시 손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성태 중앙위원장님(전 원내대표 및 3선 국회의원), 김용헌 국방안보분과 위원장님(전 수도방위사령관, 합참 작전본부장) 과 함께 폭넓고 주관 있는 고견들을 많이 들을 수 있던 시간"이라며 국민의힘에서 받은 임명장을 공개했다.


지난해 11월19일 국민의힘 국방안보분과 위원으로 외촉 된 손창현 씨. 사진은 위원 임명장.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직인까지 찍혀있다. 사진=손창현 씨 페이스북 캡처

지난해 11월19일 국민의힘 국방안보분과 위원으로 외촉 된 손창현 씨. 사진은 위원 임명장.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직인까지 찍혀있다. 사진=손창현 씨 페이스북 캡처



임명장에는 "국민의힘 중앙위원회 국방안보분과 위원으로 임명함. 2020년 11월19일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김종인"이라고 쓰여있다. 김 위원장 직인도 찍혔다. 해당 임명장을 손에 든 손 씨는 김성태 당시 중앙위원장 등 국민의힘 관계자들과 기념촬영도 했다.

그러나 최근 손 씨가 각종 공모전에 출품한 작품이 표절이나 아예 통째로 다른 사람의 것을 그대로 인용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국민의힘 측은 손 씨를 국방안보분과 위원직에서 18일 해임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아시아경제와 통화에서 "손창현 씨 해임 사실이 맞다"면서 "사회적으로 여러 물의를 일으켰다. 징계 결정을 다시 논의하거나 하는 재심은 없다"고 밝혔다.


이 같은 국민의힘 결정에 손 씨는 당초 해임 결정에 대한 해명 기회가 없는 등 절차상 문제를 제기했지만, 자신이 일으킨 각종 사회적 논란과 파문으로 인해 해임 결정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손 씨는 "국민의힘 해임 결정을 깨끗하게 받아들이겠다"면서 "절차상 문제를 제기하거나 그럴 생각은 없다. 사회적으로 문제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했다.


사진=소설가 김민정 씨 페이스북 캡처

사진=소설가 김민정 씨 페이스북 캡처



앞서 지난 16일 단편소설 '뿌리'로 2018 백마문화상을 받은 김민정 작가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 소설 본문 전체가 무단도용됐으며 제 소설을 도용한 분이 2020년 무려 다섯 개의 문학 공모전에서 수상했다"고 밝혔다.


김씨에 따르면 손 씨는 '제16회 사계 김장생 문학상 신인상', '2020포천38문학상 대학부 최우수상', '제7회 경북일보 문학대전 가작', '제2회 글로리시니어 신춘문예 당선', '계간지 소설 미학 2021년 신년호 신인상' 등 5개 상을 받았다.


앞서 손씨는 지난해 7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난 작가도 소설가도 아닌데"라며 '포천38문학상' 상패와 수상작품집에 실린 소설 등 인증 사진을 올렸다.


이와 관련해 손 씨는 "저로 인해 피해를 입은 여러 작가님은 물론 국민 여러분께 너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