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정부 '또 외교결례'…강창일 신임 주일 대사 접견 보류

최종수정 2021.01.20 10:04 기사입력 2021.01.20 10:04

댓글쓰기

위안부 판결 및 징용 노동자 배상판결 등에 대한 보복조치
신임 주한 대사 부임도 연기 검토 중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일본 정부가 조만간 부임하는 강창일 신임 일본 주재 한국 대사의 접견을 당분간 보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상 일본 기업을 상대로 한 징용 노동자 배상 판결과 위안부 피해자 배상 판결 등에 대한 보복조치라는 해석이 강하다.

20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정부는 부임을 앞둔 강창일 신임 대사에 대한 스가 요시히데 총리 및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의 접견을 당분간 보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신임장을 받은 강 대사는 오는 22일 부임할 예정이다.


신임 주일 대사는 일왕에게 신임장을 제출하고 일본 내 외교활동을 시작하는 것이 관례이나, 2019년 5월 부임한 남관표 전 주일 대사는 신임장 제출 전에 당시 고노 다로 외무상을 만나 부임 인사를 한 바 있다.

일본 정부는 신임장 제출 여부에 관계 없이 한국 측이 징용 및 위안부 판결에 대한 전향적인 대응을 하지 않으면 총리 및 외무상의 강 대사 접견을 보류할 방침이라고 산케이는 전했다.


앞서 스가 총리와 모테기 외무상은 지난 16일 귀국한 남 전 대사와의 이임 접견도 하지 않아 '외교 결례'라는 지적이 일기도 했다.


관례상 주일 한국대사는 이임에 앞서 일본 총리 등을 면담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현지 민영방송 TBS는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게 일본 정부가 배상해야 한다는 한국 법원의 판결 등을 고려해 스가 총리와 남 대사의 접견이 보류됐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강 대사의 접견 거부와 더불어 아이보시 고이치 신임 한국 주재 일본대사의 부임을 늦추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