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이스라엘 스타트업 투자

최종수정 2021.01.20 12:59 기사입력 2021.01.20 12:59

댓글쓰기

'유브아이' 딥러닝 차량 검사 시스템 확보 나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현대자동차가 이스라엘의 인공지능(AI) 기반 스캐너 전문 스타트업 ‘유브아이(UVeye)’에 투자했다. 이번 투자는 차량 출고 전 결함 여부를 검수하기 위한 딥러닝 기반의 차량 검사 시스템을 확보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유브아이는 19일(현지시간) 현대차 등에서 4000만달러(약 440억원)에 달하는 투자금을 유치했다고 밝혔다. 유브아이는 업체별 세부 투자 액수를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현대차 가 절반 이상을 투자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브아이는 AI 탑재 차량용 스캐너를 제작하는 스타트업이다. 고해상도 카메라와 LED 조명이 설치된 패널 위를 차량이 지나가면 스캐너가 딥러닝 기술로 이미지를 분석해 차량 고장 여부, 부품 상태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아미르 히버 유브아이 공동 창업자는 "(우리는) 딥러닝 시스템을 바탕으로 빠르고 정확한 스캔 능력을 보유했다"며 "특히 현대차와 파트너십을 맺고 프로젝트를 함께해 기쁘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생산공장과 고객센터 등 차량 관리가 수시로 이뤄지는 사업장에 유브아이의 스캐너를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차량이 고객에게 인도되기 전에 스캐너를 활용해 차량을 검수하면 결함을 조기 발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차량 출고 전 전문가들이 검수 과정을 거치지만 한계가 있을 수 있다"며 "딥러닝 기반 시스템으로 더욱 정확하게 검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현대차는 2018년 11월 이스라엘에 마련한 오픈이노베이션센터 ‘현대크레들텔아비브’를 기반으로 현지의 창의적인 스타트업들과의 협업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