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호영 "文도 사면 대상" 이재명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 법"

최종수정 2021.01.20 08:51 기사입력 2021.01.20 07:43

댓글쓰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10월19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10월19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아시아경제 한승곤·김영은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본인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라고 말한 것을 두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부처 눈에는 부처가,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 법"이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주 원내대표의 이 같은 발언을 담은 기사를 공유하며 '豕眼見惟豕 佛眼見惟佛矣(시안견유시 불안견유불의)'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국민의힘 눈에는 무엇이 보입니까? 풍전등화 같은 서민의 삶은 보이지 않고 모든 것이 정치놀음으로 보입니까? 그런 저주의 언어로 어찌 도탄에 빠진 국민의 마음을 어루만질 수 있겠습니까"라며 지적했다.


이어 "명색이 제1야당 원내대표이시다. 없는 죄라도 만들어보겠다고 '겁박'한 것은 아니라 믿고 싶다"면서 "그러나 저 말씀으로, 국민의힘이 검찰개혁과 공수처에 저항하는 것이 '없는 죄 만들어 보복하던 추억 때문이냐'는 비판에 직면하고 말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처 눈에는 부처가,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 법이다. 늘 공작을 일삼는 자는 공작할 일들만 보인다"라며 "그러나 분명히 말한다. 그 누구도 없는 죄를 조작해 벌할 수 없다. 다시는 조작에 허망하고 무고하게 당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지금은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라는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발언을 두고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현직 대통령은 시간이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된다.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을 향해 "역지사지하는 자세를 가지라"라며 "'전직 대통령 사면은 국민 통합을 해친다'라고 한 발언은, 대통령과 집권당 대표가 결과적으로 국민 여론을 슬쩍 떠보고 서둘러 바람을 빼버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김영은 기자 youngeun92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