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19 변이 확산 막자"…독일, 내달 15일까지 전면봉쇄 연장 추진

최종수정 2021.01.19 20:02 기사입력 2021.01.19 20:02

댓글쓰기

연방정부 차원 재택근무 명령 검토
코로나19 급확산지역은 통행제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독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다음 달 15일까지 전면봉쇄를 연장한다.


독일 ntv방송 등에 따르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19일(현지시간) 연방정부·16개 주지사 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코로나19 봉쇄 조처 연장 및 강화 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다.

회의 안건을 살펴보면, 학교나 아동보육시설 생필품 판매업소를 제외한 상점 등은 다음 달 15일까지 운영을 중단한다. 당초 이달 말까지였던 전면 봉쇄 조처를 15일간 추가로 연장하는 것이다.


사적 모임은 가구 외 1명만 가능하며, 공공교통수단이나 실내에서는 의학용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다. 재택근무도 가능한 범위내에서 최대한 확대될 수 있도록 연방정부 차원의 명령을 내릴 계획이다.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빨라 다음 달 15일까지 1주일간 인구 10만 명당 신규확진자 수가 정부의 목표치인 50명 아래로 내려갈 수 없는 지역에서는 15km 내 이동 제한이나 통행 제한 등도 권고된다.

전날 메르켈 총리가 주재한 코로나19 상황분석 회의에서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의 위험성에 대한 경고가 잇따랐다고 독일 일간 쥐트도이체차이퉁(SZ) 등이 전했다. 전문가들은 독일 내에서 변이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확산할 것이기 때문에 보다 강력한 조처로 신규 확진자 수를 끌어내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독일의 질병관리청 격인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의 집계에 따르면, 전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만1369명을 기록했다. 하루 코로나19 사망자는 989명이다. 최근 1주일새 인구 10만 명당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31.5명으로 집계됐다. 독일 정부는 이 수치를 50명으로 떨어뜨리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