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강원랜드, 올 하반기 영업 정상화 기대"

최종수정 2021.01.19 07:46 기사입력 2021.01.19 07: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키움증권은 19일 강원랜드 에 대해 올해 하반기부터는 영업 정상화가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기존 3만1000원에서 2만9500원으로 4.8% 하향 조정했다.


이남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카지노 및 복합리조트 운영과 관련한 변동비 축소에도 인건비 등 고정비용 부담에 따라 지난해는 최대 손실을 기록한 해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백신 접종, 치료제 도입 등으로 하반기 이후 본격적인 국내외 여행 재개 등이 예상된다는 설명이다. 테이블 증가, 운영시간 확대 등 개선된 카지노 운영 상황에 따른 탄력적 실적 회복이 전망된다는 것이다.

지난해 4분기에는 VIP 및 Mass가 57일간 동시 운영되며 분기 초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하지만 12월8일 거리두기 단계 상향 이후 휴장에 돌입해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대비 69.2% 줄어든 1149억원을 기록했다. 카지노 영업과 관련한 변동비 성격의 관광진흥기금, 개별소비세, 폐광기금 등은 대폭 감소하겠지만, 고정비 부담이 높아 영업손실 741억원을 기록하며 컨센서스를 하회할 것이란 판단이다.


다만 올 하반기부터는 정상화가 기대된다는 전망이다. 강원랜드는 카지노 복합리조트로서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카지노 매출비중이 최근 3년 평균 89%에 이른다. 이남수 연구원은 "카지노 영업을 근간으로 골프, 스키, 워터파크 등의 시설을 활용한 기존 카지노 고객외 추가적인 카지노 트래픽을 증가시키는 전략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2분기부터는 휴장 및 개장을 번갈아 가며 Mass고객 ARS 추첨 입장, 슬롯머신 및 전자테이블 위주의 영업 등의 제한적 대응을 펼쳤다. 이 연구원은 "4분기 VIP·Mass 동시 입장이 가장 큰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판단한다"며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거리두기 단계 하향이 지속되는 하반기로 접어 들수록 탄력적 정상화가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