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故신격호 회장 1주기…"오늘 따라 아버지가 더욱 그립습니다"

최종수정 2021.01.18 10:00 기사입력 2021.01.18 09:59

댓글쓰기

故신격호 회장 1주기…"오늘 따라 아버지가 더욱 그립습니다"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아버지의 빈 자리가 이렇게 크다는 것을 다시 깨달았다. 그 가르침을 깊이 새기겠다."


신동빈 롯데 회장은 18일 아버지이자 롯데 창업주인 고(故) 신격호 명예회장의 1주기를 맞아 이같이 말했다. 신 회장은 "오늘은 아버지가 더욱 그리운 날"이라며 "아버지와 같은 시대를 살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는 조국에 대한 깊은 사랑을 가지고 끊임없는 도전과 남다른 열정으로 사회와 국가에 기여하고 싶어하셨다"면서 "어려움이 있을 때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그것을 극복해 나가겠다는 굳은 의지라는 말씀을 떠올리며 어떤 힘든 순간도 이겨내겠다"고 다짐했다.

롯데는 신 명예회장의 1주기를 기리기 위해 18일부터 22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추모식 대신 온라인 추모관을 연다. 온라인 추모관에는 추모사와 추모 영상, 신 명예회장의 일대기와 어록 등이 게재되어 있다. 10분 분량의 추모 영상에는 맨손으로 일본으로 건너가 사업을 일구고 모국에 투자해 식품, 관광, 유통, 중화학 산업 발전에 기여한 신 명예회장의 업적을 재조명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추모 영상에서는 신 명예회장의 울주군 고향집 실내 모습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수십년 간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옷, 신발, 가구, 소품 등을 본 임직원들은 "신 명예회장의 검소하고 소탈한 모습을 느낄 수 있었다"고 전했다.


신 명예회장의 장녀인 신영자 롯데복지재단 전(前) 이사장은 "어린 시절 낯선 타국에서 힘들게 사업을 하시면서도, 늘 고국과 고향을 생각하고 그리워하셨다"면서 "그런 마음이 롯데라는 그룹을 일구고 한국 경제에 이바지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각계각층의 추모사도 이어졌다. 반기문 前 UN사무총장은 "시절이 어두울수록 더욱 혼신의 빛을 발휘하셨고, 꿈이 무너질 수 있는 순간에 오히려 더욱 큰 꿈을 실현하셨다"면서 "도전정신과 생전의 삶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고 있는 우리에게 가장 큰 교훈과 표본이 된다"고 했다. 이홍구 前국무총리는 신 명예회장을 기리며 "당신이 보여주신 강한 신념과 도전정신, 그리고 기업인으로서의 자세를 머리와 가슴으로 뚜렷하게 각인하고 있다"고 회고했다.


신 명예회장의 울주군 고향집 실내 소품.

신 명예회장의 울주군 고향집 실내 소품.



버클리 음대 출신의 피아니스트 강상수 씨의 추모 연주도 공개됐다. 시각장애인인 강 씨는 지난 2013년 버클리 음대 시험에 합격했지만 입학할 학비를 마련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힘든 상황에서 신 명예회장이 사재를 출연한 롯데장학재단에서 3년 동안의 유학 학자금과 생활비 등을 지원해 줬다. 강씨는 신 명예회장의 도움에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고인이 풍요로운 세상을 기원했던 것을 기념하며 루이 암스트롱의 ‘왓 어 원더풀 월드’를 편곡해서 연주했다.



신 명예회장은 지난 1983년 사재를 출연해 롯데장학재단을 설립했다. 기초과학 전공자를 중점적으로 지원하는 특화된 장학 사업을 펼쳐왔는데 롯데장학재단은 지금까지 5만여명에게 장학금을 지원했다. 당시 신 명예회장은 "재단의 장학금으로 공부한 수혜 학생들이 재단에 감사편지를 보낼 때가 종종있는데 그 편지를 읽는게 적잖은 즐거움이었다"면서 "집안 형편이 아주 어려운 어느학생이 훗날 훌륭한 인재가 된 사실을 알았을때 기업을 하는 사람으로서 보람을 느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와함께 신 명예회장은 1994년 외국인 근로자를 돕기 위해 롯데복지재단을 설립했다. 신동빈 회장 역시 부친인 신격호 명예회장의 대를 이어 롯데가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고민하고 노력 중이다.신동빈 회장은 2015년 9월 롯데문화재단을 설립하며 장학, 복지 분야뿐만 아니라 문화예술에까지 적극 지원함으로써 사회기여의 범위를 확대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