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동요대회' 노노카가 뿔났다…"한국 팬들 좋아하니 선물 구걸? 법적 대응"

최종수정 2021.01.18 15:05 기사입력 2021.01.17 20:56

댓글쓰기

일본의 한 동요대회에서 인기상을 수상한 노노카 양[이미지출처 = 노노카 공식 인스타그램]

일본의 한 동요대회에서 인기상을 수상한 노노카 양[이미지출처 = 노노카 공식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치명적인 귀여움으로 우리나라에서도 큰 화제가 된 '일본 동요대회 은상' 수상자 무라카타 노노카 양의 부모가 가족을 향한 악성 댓글과 헛소문에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17일 오후 노노카 양의 한국 공식 계정에는 "안녕하세요 팬 여러분, 이번에는 다소 무거운 얘기를 할까 합니다"라며 장문의 글이 게시됐다.

작성자는 "요즘 노노카에 대해 너무 좋지 않은 헛소문이 돌아서 보고만 있자니 정도를 지나치는 것 같아 많은 고민과 얘기 끝에 법적 대응을 하려 한다"며 "앞으로 이러한 헛소문이나 지나친 악플이 달릴 경우 모두 법적대응하겠다"라고 밝혔다.


노노카양 [이미지출처 = 노노카 공식 인스타그램]

노노카양 [이미지출처 = 노노카 공식 인스타그램]



해당 글에 따르면 노노카 측은 취재와 연락의 측면에서 아카데미의 주소를 올려놓은 것을 두고 "한국 팬들이 좋아하니 주소를 오픈해서 선물을 구걸한다"라는 등의 루머에 시달렸다고 전해졌다.


심지어 개인 메시지로 심각한 글까지 받았다며 불쾌감을 드러낸 작성자는, "어린아이가 본인이 좋아서 노래를 부르는 것이니 예쁘게 봐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에 많은 누리꾼들은 "아기한테 무슨 짓이냐", "아무리 일본이 싫어도 저건 선을 넘었다", "전부 고소당했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노노카 양의 한국 인스타그램 계정[이미지출처 = 노노카 공식 인스타그램]

노노카 양의 한국 인스타그램 계정[이미지출처 = 노노카 공식 인스타그램]



한편 온라인상에서 동요대회 영상이 인기를 끌며 유명세를 얻은 노노카는 2018년 5월생으로, 만 3세를 눈앞에 둔 여자 아기다.


국내에서도 노노카의 인기가 높아지자 지난 11일에는 한국 팬을 위한 공식 SNS 계정을 개설하기도 했다. 공식 카페인 '노노카와이'는 현재 회원 수 1700여명을 돌파한 상태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