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영록 지사 “종교시설 방역수칙 위반 사항 엄중 대응할 것”

최종수정 2021.01.17 18:01 기사입력 2021.01.17 18:01

댓글쓰기

김영록 지사 “종교시설 방역수칙 위반 사항 엄중 대응할 것”

[무안=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종교시설 방역수칙 위반 사항 엄중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17일 도민호소문을 통해 “새해 들어 하루 평균 확진자 2명 수준으로 비교적 안정세를 이어왔으나 최근 영암·강진의 종교시설을 중심으로 21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위중한 상황이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영암 삼호읍 소재 관음사를 통해 스님·신도·마을주민 등 18명, 관음사를 다녀온 강진 흥덕사의 스님·신도 3명이 감염됐다”며 “집단감염이 발생한 영암·강진의 마을은 마을간 이동을 제한했으며, 진단검사 및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암과 강진의 지역사회에 코로나19가 광범위하게 퍼져 있을 가능성이 있다”며 “지난해 29일부터 지난 15일까지 영암 관음사 및 강진 흥덕사를 방문자와 이들과 접촉한 자들이 20일까지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도록 한 행정명령을 내렸다”고 강조했다.


유행고리 차단을 위한 필수 방역수칙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지사는 “가족을 포함한 모든 사적 모임 취소, 타지역 방문 및 외지인과의 접촉을 자제하고 코로나 확산차단의 유일한 백신인 마스크를 상시 착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최근 BTJ열방센터, 진주기도원, 영암 관음사, 강진 흥덕사와 같이 종교시설을 통한 감염이 급격히 확산되고 있다”며 “정규 종교활동외 모임·식사 등을 금지하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18일부터 오는 31일까지 연장키로 결정해 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내달부터 백신 예방접종이 시작되고 치료제도 개발되고 있다”며 “전남도는 코로나19 백신 예방 접종에 대비해 ‘전라남도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단’을 구성해 도민 안전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