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년간 공매도 수익 9170억…개미 '빚투' 수익의 40배

최종수정 2021.01.17 12:56 기사입력 2021.01.17 12:56

댓글쓰기

3년간 공매도 수익 9170억…개미 '빚투' 수익의 40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공매도 투자의 수익률이 신용융자 투자보다 훨씬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공매도는 주가 하락을 기대하고 주식을 빌려서 파는 투자 기법이다. 주가 상승을 기대하고 증권사에서 돈을 빌려 주식을 사는 신용융자와 상반된 방식이다. 공매도 거래는 기관투자자와 외국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99%에 달하고 개인 비중은 1% 남짓에 불과하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양대 임은아 박사와 전상경 경영대 교수는 지난달 발간된 한국재무관리학회의 '재무관리연구' 제37권 제4호에 '공매도와 신용거래의 투자성과'란 제목의 논문을 실었다. 연구진이 2016년 6월30일부터 2019년 6월28일까지 3년 동안의 일별 공매도·신용거래(융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신용 거래량은 전체시장 거래량의 8.69%로 공매도 거래량(1.46%)의 6배 수준이었다. 금액으로 따지면 신용거래 금액(547조9270억4000만원·전체의 7.93%)이 공매도거래 금액(309조8132억8000만원·4.48%)의 2배 수준이었다.

공매도와 신용거래의 투자 수익금을 평균가와 보유기간을 토대로 추산한 결과, 공매도 수익금이 9175억5000만원, 신용거래 수익금은 233억6000만원이었다. 공매도 거래는 규모에서 신용거래 금액의 절반 수준이지만 일평균 수익은 12억5007만원으로 신용거래 일평균 수익(3182만원)의 39.3배, 거의 40배에 달했다.


주가지수 흐름에 따라 대상 기간을 횡보기(2016년 6∼12월)·상승기(2017년 1월∼2018년 1월)·하락기(2018년 2월∼2019년 6월)로 나눠보면, 공매도 투자자는 전 기간에 걸쳐 차익을 실현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신용거래 투자자는 상승기와 하락기에 수익을 내고 횡보기에는 손실을 봤다. 투자 성과는 투자자마다 다르며 전체적으로 합산한 결과다.


연구진은 "투자 성과는 투자자 유형별 특성에서 기인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며 "공매도 거래의 경우 기관 투자자 및 외국인 투자자 비중이 높은데 비용 우위, 종목 선택의 폭, 그리고 정보력 등 여러 측면에서 개인 투자자들에 비해 유리함을 알 수 있다"고 했다.

연구진은 공매도 거래 비중이 높은 종목일수록 공매도 투자 수익성이 높았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공매도가 몰린 종목일수록 실제로 주가가 내렸다는 뜻이다. 반면 신용거래 비중과 신용거래 수익금은 반대로 움직였다. 연구진은 "공매도 거래의 경우 투자자들의 정보력이 반영된 반면 신용거래는 그렇지 않음을 시사한다"며 "다만 주가 하락기에는 신용거래자의 정보력도 일부 발현되고 있다"고 풀이했다.


한편 지난해 금융위원회가 공매도 금지 조치를 발표한 3월13일까지 주식시장(코스피+코스닥) 공매도 거래대금은 총 32조708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중 외국인이 55.1%(18조183억원), 기관 43.7%(14조3000억원)로 이들 '큰손'을 합하면 98.8%(32조3183억원)나 된다. 개인투자자의 공매도는 1.2%(3892억원)에 불과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