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민식 "국민의힘 경선룰, 역선택 조장하고 당원 무시하는 것"

최종수정 2021.01.17 09:41 기사입력 2021.01.17 09:4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인 박민식 전 국민의힘 의원이 새로 마련된 경선룰에 대해 "역선택을 조장하고 당원을 무시하는 것"이라며 비판했다.


박 전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여론조사에서 지지정당을 묻지 않는다면 매우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15일 열린 회의에서 '100% 시민경선' 취지에 맞춰 여론조사 대상에게 정당 지지도를 묻지 않기로 하는 내용의 여론조사 시행 규칙을 결정했다.


하지만 이같은 경우,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들도 국민의힘 여론조사에 참여할 수 있게 돼 '역선택'을 불러올 수 있다는 것.


박 전 의원은 "우리는 지금 국민의힘 소속의 시장후보를 추천하기 위하여 경선을 치르는 것인데, 만일 지지정당을 묻지 않는다면 1000명의 여론조사 응답자 중 약 30% 이상은 민주당 지지자들이 될 것"이라며 "여당 지지자들에게까지도 경선투표권을 사실상 부여하는것은 역선택을 광범위하게 허용하는 것이고 적에게 성문을 활짝 열어주는 어리석은 전략"이라고 비판했다.

책임당원의 비중을 20%로 제한한 것에 대해서도 "투표가치의 등가성이란 측면에서 심각한 문제점을 노출시킨다"며 "여론조사에 응답한 민주당 지지자들의 투표가치가 우리 책임당원들의 투표가치보다 훨씬 높아진다"고 지적했다.


박 전 의원은 "중도의 민심을 적극적으로 포용하여 여당을 확실히 이기는 강한 후보를 선출하겠다는 뜻으로 알고 있다"며 "그렇다고 하면 더더욱 여당지지지자들의 역선택 가능성만은 최대한도로 막아야 당심과 민심의 괴리나 왜곡이 생기지않고, 가장 강한 후보를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심 반영비율 대폭 축소로 당이 어려울때 풍찬노숙 동고동락했던 정통 당원들은 지대한 상실감을 느끼고 있다"며 "특히 서울과는 판이하게 다른 부산의 경우는 더더욱 정통 당원들에 대한 존중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