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사외벤처 분사…신사업 추진으로 성장 동력 다변화

최종수정 2021.01.17 10:00 기사입력 2021.01.17 10:00

댓글쓰기

LG전자 사외벤처 EDWO가 비대면 방식의 패션 플랫폼을 구축하고 온라인에서 고객 체형에 맞는 최적 사이즈와 핏을 찾아주는 '히든피터(Hidden Fitter)'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사외벤처 EDWO가 비대면 방식의 패션 플랫폼을 구축하고 온라인에서 고객 체형에 맞는 최적 사이즈와 핏을 찾아주는 '히든피터(Hidden Fitter)'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사진제공=LG전자]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LG전자가 임직원의 혁신 아이디어 기반 프로젝트를 사외벤처로 분사하며 미래 성장동력을 다변화하고 있다.


LG전자는 최근 미래사업 준비 등 사업성이 있다고 판단한 프로젝트를 사외벤처로 분사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사외벤처는 LG전자 임직원이 창업 컨설팅을 제공하는 외부 엑셀러레이터(Accelerator)와 함께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해 사업화하는 첫 사례다. LG전자는 스타트업 육성기업 퓨처플레이와 협업해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올해 초 분사한 사외벤처는 ‘큰 즐거움이 끝없이 펼쳐지는 멋진 여정을 이어가겠다’는 포부를 담아 회사명을 'EDWO(Eternal Delight, Wonderful Odyssey)'로 정했다.


이 회사는 뉴노멀 시대에 맞춰 비대면 방식의 패션 플랫폼을 구축하고 온라인에서 고객 체형에 맞는 최적 사이즈와 핏을 찾아주는 ‘히든피터(Hidden Fitter)’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LG전자는 이 사업이 성공적으로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투자는 물론 회사가 보유한 다양한 기술 역량과 네트워크를 지원할 예정이다.

LG전자는 이번 사례를 시작으로 사내·외 벤처를 비롯해 고객가치 기반의 신사업과 창의적인 조직문화를 적극 육성할 예정이다.


LG전자는 지난해 말 사내벤처 프로그램 'LGE 어드벤처'를 도입하고 최종 2개 팀을 선정한 바 있다. LGE 어드벤처의 최종 결과물이 사업성이 있다고 판단될 경우 해당 팀은 회사 내에서 사업을 진행하거나 사외벤처 형태로 독립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LG전자는 사외벤처로 이동하는 임직원이 희망할 경우 5년 이내에 회사로 복귀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 회사 내에 새로운 도전을 적극 장려하는 한편 벤처기업을 운영하면서 얻은 경험을 임직원들과 공유하려는 취지라고 LG전자는 설명했다.


우람찬 LG전자 비즈인큐베이션센터 상무는 “임직원들이 낸 혁신적인 아이디어 기반의 사내·외 벤처를 적극 도입해 새로운 고객가치를 지속 발굴하고 창의적인 조직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