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환경부, 자금난 겪는 환경기업에 장기 저리 융자…총 4000억 규모

최종수정 2021.01.17 12:03 기사입력 2021.01.17 12:03

댓글쓰기

미래환경산업육성 융자신청 18일부터 접수
분야별로 환경산업·녹색전환 구분해 운영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환경부는 올해 4000억원 규모의 미래환경산업육성 융자금을 마련해 중소·중견 환경기업을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융자 사업은 중소·중견 환경기업을 대상으로 필요한 자금을 5~10년까지 저리(올해 1분기 기준 1%)로 지원한다. 지원 분야별로 환경산업 분야 3000억원과 녹색전환 분야 1000억원으로 구분해 운영된다.

환경산업 분야의 경우 중소·중견 환경기업의 시설 설치나 경영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한다. 경기 악화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영세 재활용업체 등이 설 연휴 전부터 지원받을 수 있도록 18일부터 27일까지 융자 지원신청을 접수받는다.


녹색전환 분야는 중소·중견기업의 환경오염방지시설, 온실가스 저감설비 등의 설치 및 운전에 대한 자금을 지원한다. 특히 올해는 온실가스 저감설비 지원에 200억원을 별도 배정해 녹색전환을 적극 유도할 계획이다.


녹색전환 분야는 민간 금융기관을 통한 재원 확보 절차 등을 고려해 다음달 중 지원 신청을 받을 계획이며, 세부 일정은 별도로 공지된다.

융자금 신청을 희망하는 중소·중견기업은 환경정책자금 지원시스템(loan.keiti.re.kr)에 접속해 융자신청서를 작성·제출하면 된다. 이후 심사를 거쳐 융자 승인 및 자금 지급 등이 이뤄진다.


미래환경산업육성융자 지원사업과 관련한 사항은 환경정책자금 지원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고, 한국환경산업기술원 금융지원실(02-2284-1731~2, 1734~1736, 1738)에 문의도 가능하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해 미래환경산업육성융자금 2000억원을 추가경정예산(추경)으로 긴급 편성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 환경기업을 지원한 바 있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