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이오닉 5 vs 모델 Y, 국내 전기 SUV 시장서 '정면승부'

최종수정 2021.01.17 08:00 기사입력 2021.01.17 0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 5와 테슬라의 모델 Y가 올해 국내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에서 정면 승부를 펼친다. 현대차와 테슬라가 국내 시장에 야심차게 내놓은 두 신형 SUV 모델이 소비자들의 어떠한 반응을 이끌어 낼지 업계의 관심이 주목된다.


지난 13일 현대차 는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번째 모델 '아이오닉 5'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아이오닉 5는 현대차그룹 전용 전기차 플랫폼 'E-GMP'가 적용된 첫 번째 모델로 1회 충전으로 최대 500km(WLTP 기준) 주행할 수 있으며 초고속 충전 시스템을 통해 18분 이내에 80%까지 충전 가능하다.

현대차 전기 SUV 아이오닉 5 티저 이미지

현대차 전기 SUV 아이오닉 5 티저 이미지



아이오닉 5는 '파라메트릭 픽셀'과 친환경 컬러 및 소재를 적용해 미래 지향적이면서도 자연 친화적인 디자인을 추구했다. 파라메트릭 픽셀은 이미지를 구성하는 최소 단위인 픽셀을 형상화해 디자인한 것으로 향후 출시될 아이오닉 브랜드 차량 전반에 적용될 예정이다.


차량 전면에는 현대차 최초로 상단부 전체를 감싸는 '클램쉘' 후드를 적용해 면과 면이 만나 선으로 나눠지는 파팅 라인을 최소화했다. 이를 통해 유려하면서도 하이테크한 이미지를 완성했다. 차량 휠도 역대 최대 직경인 20인치의 공기 역학 구조 휠을 적용했다.


현대차 전기 SUV 아이오닉 5 측면부

현대차 전기 SUV 아이오닉 5 측면부



한편, 같은 날 글로벌 전기차 1위 브랜드 테슬라도 국내 시장에 신형 전기 SUV 모델 Y의 실물을 공개했다. 테슬라는 일반 고객들이 롯데백화점 영등포점·롯데월드몰에서 모델 Y를 만나볼 수 있도록 전시하고 빠른 시일 내에 국내 출시를 공식화했다.

모델 Y는 테슬라의 전기 SUV 대중화 시대를 열어줄 보급형 전기 SUV다. 최대 7인승이 가능한 크로스오버유틸리티 형태로 출시됐으며 사륜구동 방식을 채택했다. 테슬라 모델 Y 롱레인지의 주행거리는 511km(국내 기준)다. 퍼포먼스 트림 기준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걸리는 시간)은 3.7초에 불과하며 최고 속도는 241km/h다.


테슬라 전기 SUV 모델 Y

테슬라 전기 SUV 모델 Y



업계에서는 결국 두 모델의 성패를 좌우하는 요소는 상품성 뿐만 아니라 '가격 책정'이 될 것으로 보고있다. 판매가에서 보조금 비중이 큰 전기차의 경우 보조금 지원 여부가 보급 확대의 결정적인 요인으로 꼽힌다. 올해 정부 보조금 정책에 따르면 출시 가격 6000만원 이하인 전기차는 보조금 전액을 지원받을 수 있으며, 6000만-9000만원은 절반 수준, 9000만원 이상인 차량은 지원을 받을 수 없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